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일본차 중국시장에서 안 팔려 고전 휘발류 많이 들어 인기 없어P

일본 후꾸시마 핵 오염수 방류 역풍

중국 일본차  29% 판매 감소

휘발류차 면허 취득 어렵게 세계 최대 시장 중국서

일본 자동차 만 '고전'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방출에 따른 대일 감정 악화가 중국에 어두운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는 가운데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 중국에서 일본계 자동차가 안 팔리는등 홀대를 당하고있다 중국이 보복차원의 일본산 수산물 전면 수입금지에 이어 중국인들의 대일 감정 악화가 겹쳤다 닛산이 7일 발표한 8월 판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28.9% 감소한 6만4905대였다.


3개월 연속 감소폭이 20%를 넘고 있다. 도요타도 전년 동월 보다 6.6% 줄어든 17만5800대, 혼다는 25.1% 감소한 10만2257대로 집계됐다. 시장조사회사 마크라인즈에 따르면, 중국의 1~7월의 신차 판매 대수는 전년 동기 대비 6.7% 증가했다. 중국계가 20.0%, 미국계가 13.7%, 한국계가 7.5% 각각 증가한 것과 달리, 일본계는 21.7% 감소로 마이너스였다.


일본차 업체의 부진에 대해 요미우리는 중국 정부의 전기자동차(EV) 우대 정책"이라고 꼽았다. 베이징, 상하이 같은 대도시에서는 휘발유 차량의 번호판을 취득하기가 어렵고, 취득이 추첨식인 도시에서는 경쟁률이 수백 대 1이나 된다 경매 방식의 경우 낙찰액이 수백만엔에 이르기도 한다고 이 매체가 전했다. 전기차에는 이러한 제한이 적어 신차 판매에서 차지하는 전기차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V) 등의 '신에너지차'의 비율은 7월은

32.7%로 반년 만에 8%포인트 상승했다.


중국에서 판매하는 자사 브랜드 10개 차종 중 신에너지차가 1개인 닛산 등 가솔린차가 대부분인 일본계 업체들은 불리한 경쟁을 하고 있는 것이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8월24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이 시작된 이후 일본 자동차업체들에 대한 비난도 거세지고 있다.


도요타의 한 판매점에서는 방출이 시작되기 전부터 고객의 발길이 줄어들기 시작했고, 도요타차를 갈아타고 온 고객으로부터 "다음에는 일본차가 아닌 다른 차를 선택하겠다"는 말을 들은 점원도 있었다고 한다.


2012년 센카쿠열도의 국유화를 둘러싸고 반일 폭동이 일어났을 때도 일본계 기업들의 판매는 급감해 1년 가까이 원래의 수준으로 돌아오지 못했다.


중국에서는 지난해 이후 자동차 가격 인하 경쟁이 벌어지면서 판매이익도 감소세를 보이고 있어, 결국 미쓰비시자동차는 올해 3월부터 중국 현지 생산을 중단했고 당분간은 부상의 조짐이 보이지 않는 상태라고 요미우리가 보도했다



일본= 시마다 도부로 특파원



YankeeTimes   NewyokTV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