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일본 극비 정보 중국 해커에 뚤려 망신 미국 정보기관서 알려줘



일본 외무성의 대외기밀정보 전산망이 중국 해커의 사이버 공격에 뚫려, 대규모의 극비 외교 정보가 유출됐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해킹된 사실조차 모르다가 2020년 미국 국가안전보장국(NSA)에서 통보받고서야 부랴부랴 대응에 나섰다는 것이다.

5일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외무성과 해외 대사관·영사관간 정보를 주고받는 폐쇄 전산망이 중국에 의해 해킹됐었다고 보도했다. 

이 전산망은 일본 외교관이 해외에서 얻은 극비 정보를 전달하기 때문에 일반 인터넷망을 사용하지 않고, ‘국제IPVPN’이라는 별도의 망을 사용한다. 정보도 모두 특수한 암호로 처리하고 전송된다.

유출된 기밀 정보의 내용은 불확실하지만, 당시 베이징에 있는 일본대사관과 외무성 간에 주고받은 전문과 공문서 상당수를 중국 당국 측이 입수해 읽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일본의 다른 해외 대사관·영사관도 해킹 피해를 봤는지 여부는 불확실하다.

당시 중국의 해킹을 파악한 미국은 일본에 국가안전보장국(NSA)의 폴 나카소네 국장 등을 급파해 긴급 회의를 가졌다. 일본은 외무성은 물론이고 방위성·경찰청·공안조사청·내각정보조사실과 같이 기밀정보를 다루는 주요 부처의 시스템을 전부 점검했고 취약성이 드러난 프로그램을 개선했다.

일본 정부에 대한 중국의 해킹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작년 8월에는 미국 워싱턴포스트가 중국군의 해킹 집단이 일본의 방위 기밀을 다루는 전산망 컴퓨터에 침입했었다는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작년 여름에는 일본의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가 해킹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고 배후로 중국이 지목되기도 했다. 
중국이 미국의 유인 달 탐사 프로젝트인 ‘아르테미스 계획’에 참여하는 JAXA에 침입해 미국의 기밀 정보 탈취를 노렸다는 것이다. 

미국 내에는 해킹에 취약한 일본 정부와 기밀 정보를 공유하는데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적지 않다”고 보도했다.

도꾜= 시마다 도부로 특파원 
양키타임스  USA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