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일본 기시다,시진핑-김정은에 화해 손짓, 방중 방북 적극 추진


(도꾜 = 시마다 도부로 양키 특파원)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21일 북한·중국·러시아와 국익 차원의 대화와 정상회담 추진의 필요성을 밝혔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조기 정상회담을 추진하고 중국을 방문 시진핑 주석과 만나는 문제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도쿄 총리관저에서 개최한 정기국회 폐회 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밝히면서 ▲김 위원장과의 조기 정상회담 추진 ▲중국과 '건설적이고 안정적인 관계' 구축 ▲러시아와 경제 등 국익 관점에서 협력 등을 강조했다. 납북자 문제해결을 위해 김 위원장과 조기 정상회담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일 현안을 해결하고 양측이 함께 새로운 시대를 열어간다는 관점에서의 나의 결의를 김 위원장에게 어떤 기회도 놓치지 않고

전달하는 한편, 정상회담을 조기에 성사시키기 위해 고위급 협의를 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중일 관계 안정은 국제 사회에서 매우 중요한 과제"라면서 "건설적이고 안정적인 관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중국 방문 가능성에 대해 "현재 결정된 것은 아무 것도 없다"면서도 "나를 포함해 모든 레벨에서 긴밀히 소통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그런 가운데에서 나의 방중도 생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평화 협상 조건 및 시기는 침략을 받은 우크라이나인들의 의사를 빠뜨린 채 결정돼선 안 된다. 한 시라도 빨리 러시아의 침략을 멈추는 것이 중요하지만 우크라이나인들의 뜻에 따라 평화를 생각해 나가는 자세가 중요하다"면서 일본은 올해 G7 의장국으로서 G7의 논의를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러시아와의 관계에선 북방영토 문제는 영토 문제를 해결하고 평화조약을 체결하는 방침을 견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내달 리투아니아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할 것이라고 확인했다. 이어 "벨기에를 방문해 유럽연합(EU)과 정상회담을 할 것"이라며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 카타르 등 중동 3개국도 순방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양키타임스 IBN net 뉴욕TV



USTVSTAR  /USRADIOSTAR.COM

댓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