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일본 오염수 방류 강행 기시다 지지률 30% 폭락 일본어민들 분노 폭발



일본 국민 80.3%와 어민들 모두가 반대하는 일본 오염수 방류가 결국 기시다 인기 30% 폭락을 불러왔다 바다 방류가 아닌 콘크리트 컨테이너 보관방식으로 방침을 바꿀것으로 기대된다 교도통신은 14~16일 1034명을 대상으로 전화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80.3%가 오염수 방류에 대한 일본 정부의 설명이 ‘불충분하다’고 답했다고 보도했다.


정부 설명이 ‘충분하다’는 응답은 16.1%에 그쳤다. 오염수가 방류되면 풍평(소문)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물음엔 87.4%가 ‘그렇다’고 답했다. <아사히신문>이 15~16일 응답자 939명을 상대로 전화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40%가 반대했다 남성은 찬성이 65%로 반대(29%)보다 두 배 이상 많았다.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산업상은 지난 14일 일본 최대 어업조직인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를 찾아 “풍평 피해 대책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사카모토 마사노부 연합회 회장은 이 자리에서 ‘방류 반대’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노자키 데쓰 어협회장도 “해양 방류에 반대한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기시다 후미오 내각에 대한 지지율은 오염수 방류를 둘러싼 잡음에 혼란 등이 겹치며 하향세를 그리고 있다. 지난 5월 히로시마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직후 50%를 넘어섰던 내각 지지율은 이달 30%대로 뚝 떨어졌다. <교도통신> 조사에선 한 달 전보다 6.5%포인트가 하락한 34.3%, <아사히신문>에선 5%포인트가 떨어진 37%를 기록했다. 지지율이 곤두박질 치고 있는 기시다 총리 입장에선 ‘오염수 방류’를 둘러싼 부정적인 여론이 신경 쓰일 수밖에 없다.


(도꾜= 시마다 도부노부 특파원)


YankeeTimes NewyorkTV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