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일본 오염수 조중동 칠면조 보도 윤석렬과 문재인 정부에 달라

조선, ‘오염수’ 용어 ‘처리수’로 바뀌고 일과 유사 주장

민주당 비판 ‘괴담’ 규정하며 안전 문제 정쟁으로 축



윤석렬은 이래서 매국노라는 비난을 듣는다 보수언론도 이래서 권력의 빨개란 소리를 듣는다 유승민 국민의 힘 당원은 기시다를 만나 후꾸시마 오염수 방류를 지지하는 발언을 비판하면서 국가와 국민을 도외시하는 언동에 대해 매국적이라고 지적했다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에 줄곧 비판적이었던 주요 보수신문 사설 논조도 균열’이 보인다.


조선일보가 오염수 비판을 괴담’으로 규정하며 사실상 일본 측을 대변하는 모양새다.미디어 오늘이 이런 보수언론의 기래기적 작태를 날카롭게 비판했다 문정부 시절인 2021년 4월12일 일정부가 2년 뒤 오염수 125만 톤 방류를 결정하자 동아일보는 다음날 13일 사설에서 “주변국과 협의나 양해 없이 이뤄진 일방적 조치”라고 비판하며 “일본은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 알프스)로 방사성물질을 걸러내는 만큼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지만 ALPS로 처리해도 피폭을 일으킬 수 있는 트리튬(삼중수소)을 걸러내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중앙일보도 14일 “오염수 방류가 7개월 후 제주도 근해에, 18개월 후 동해 대부분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해외 연구기관의 분석 결과도 나와 있다”며 “비용 요인을 고려해 더 안전한 방법을 배제하고 가장 저렴한 해양 방류를 선택한 것이라면 더더욱 납득하기 힘들다”고 비판했다.


조선일보 역시 같은 날 “후쿠시마 오염수 70%엔 삼중수소뿐 아니라 기준치를 넘는 세슘, 스트론튬 등 다른 방사성물질도

포함돼있는 것으로 조사돼왔다. 일본은 이것 역시 정화해 방류하겠다고 하지만 인접국의 불안을 털어낼 수 있는 투명한 모니터링 절차를 제시하지는 못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원전 부지 내에 더 이상 오염수 보관 장소가 없다면 주민들 동의를 구해 부지 밖에 보관하는 방법도 강구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삼중수소는 반감기가 12.3년이기 때문에 30년 정도만 더 보관하면 80% 이상은 사라진다”고 주장했다. 이 당시 주요 보수신문 대부분이 일본 정부를 비판하며 한국 정부의 치밀한 대응을 촉구했다


그런데 2년이 흘러 윤정부에서 조선일보 논조는 사뭇 달라졌다. 지난 4월6일 사설에서 한국해양과학기술원과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시뮬레이션 결과라며 ”지금 후쿠시마 오염 처리수를 방류하면 태평양을 한 바퀴 돌아 4~5년 후 우리 근해에 본격적으로 온다. 당연히 희석돼 우리 해역의 삼중수소는 약 10만분의1 늘어날 것으로 예측됐다. 수치를 따지는 것 자체가 무의미할 정도로 사실상 건강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용어도 2년 사이 ‘오염수’에서 ‘오염 처리수’로 달라졌다. 조선일보는 “후쿠시마 오염 처리수 방류에 문제가 많다면 해류

이동에 따라 가장 먼저 피해를 당할 나라는 미국이다. 미국이 이를 문제 삼는다는 얘기는 어디에도 없다”고도 주장했다.


한국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시찰단’이 이슈가 된 지난 5월8일 동아일보는 “일본은 1986년 체르노빌 원전 폭발 당시 방사능

피해를 우려해 사고 지점에서 수천km 떨어진 프랑스산 버섯까지 수입을 불허한 바 있다. 일본 정부는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는 실효적 정보 접근을 보장해야 한다. 시찰이 일본의 오염수 해양 방류에 정당성을 부여하는 형식적 조사에 그쳐선 안 될 것”이라고 했다. 중앙일보도 5월11일 “한국 국민을 안심시킬 의무는 정부와 일본에 있다. 일본에 관대하고, 국내 여론을 반영하지 못하는 면죄부성 시찰은 윤석열 정부가 말하는 국익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서울 = 한 나리 기자


양키타임스 US국제방송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