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일본 외무상,한국 외교장관 만나 독도는 일본 영토 거듭 주장



(도꾜= 시마다 도부노부 특파원)일본 정부와 언론이 22일 일본 지방자치단체가 제정한 '다케시마(竹島)의 날'을 맞아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주장을 반복했다.

교도통신은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이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 회의를 계기로 21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조태열 외교부 장관과 양자 회담을 열고 "다케시마는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입장을 재차 전달했다"고 보도했다.가미카와 외무상은 지난달 30일 정기국회 외교연설에서도 독도와 관련해 "역사적 사실에 비춰 봐도, 국제법상으로도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이러한 기본적인 입장에 근거해 의연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이날 '다케시마의 날 국제법에 근거한 해결 촉구해야'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작년 3월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일 관계가 개선되고 있지만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는 다케시마는 진전이 보이지 않는다"며 "일본 정부는 한국에 끈질기게 평화적 해결을 촉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이어 "일본 정부는 다케시마 문제를 국제사법재판소(ICJ)에 회부하자고 한국에 여러 차례 제안했지만, 한국은 거부하고 있다"면서 "한국의 윤석열 정권에 대해 국제법에 근거한 해결을 요구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요미우리는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 관련 소송에서 히타치조선(히타치조센)이 한국 법원에 맡긴 공탁금이 원고 측에 출급된 일에 대해서도 한일청구권협정에 반한다면서 "사태를 방치하면 한일 관계가 다시 악화하므로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에 대해 일본 기업의 불이익 해소와 함께 윤 정권에 철저한 해결책을 요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