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일본 이시카와현 7.6 최강 지진 20여명 사망 수십명 부상



(와지마 교도= 와타나베 도부로 특파원) 1일 일본 이시카와현 노토 반도에서 규모 7.6의 강진이 발생 20여명이 사망하고 수십명이 부상 수십체의 건물이 화재로 손실되고 곳곳 도로가 뒤틑리고 아비규환을 이뤘다

포구 정박 선박도 뒤집혀 네티즌들, SNS에 사진·영상 올리며 "피해 너무 커"…단수에 물 구하러 주민들 긴 줄도 새해 첫날인 1일 규모 7.6의 강진이 강타한 혼슈 중부 이시카와현 노토(能登) 반도는 곳곳에서 건물들이 무너지고 붉은 불길과 흰 연기가 치솟는 등 처참한 모습이라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2일 현지 공영방송 NHK와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이시카와현 와지마(輪島)시에서는 7층 건물이 그대로 옆으로 쓰러져 인근 도로를 덮쳤다. 이 건물은 마치 식물의 뿌리가 뽑히듯 넘어졌다. 넘어진 건물 외벽에는 지진의 파괴력을 보여주듯 기다란 금이 갔다. 건물 내부에 있던 목재는 쓰러질 때 충격으로 뒤죽박죽이 됐다.

자위대는 전날 이 건물에서 사람들을 구조했고, 소방 당국은 이날 오전 건물 내부 진입을 시도했다. 와지마시에서는 전날 강진 직후 발생한 화재로 건물 약 200동이 소실됐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NHK가 헬리콥터에서 촬영한 영상을 보면 이날 오전까지도 각지에서 화재로 연기가 솟아 바람을 타고 바다 쪽으로 이동했다.


노토 반도의 다른 지역과 인근 지역에서도 산사태가 일어나 적지 않은 주택과 건물이 쓰러졌고, 일부 목조가옥은 기둥이 진동을 버티지 못해 폭삭 주저앉기도 했다. 아울러 도로 곳곳에 금이 가면서 자동차가 균열로 생긴 커다란 구멍에 빠지거나 포구에 정박해 둔 배들이 뒤집히기도 해 규모 7.6 강진이 위력을 실감하게 했다.

하세 히로시 이시카와현 지사는 이날 언론에 노토 반도 스즈(珠洲)시의 한 항구에서 100m에 이르는 지역이 침수돼 많이 주택이 손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일본 최대 포털사이트인 야후재팬에서 이날 지진 피해 영상을 접한 한 네티즌은 "피해가 너무나 심대하다"며 "어제 지진부터 150회가 넘는 여진이 지속해서 일어났는데, 적어도 이 흔들림만이라도 진정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일본인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지진 당시 촬영한 사진과 영상을 공유하며 피해 상황을 전했다.
한 네티즌은 전날 지진으로 전봇대와 가옥이 쓰러진 영상을 SNS에 올리고 "집은 반쯤 파손, 도로는 갈기갈기. 아직 여진이 지속되고 있다. 높은 곳에 있는 피난소에 가고 싶지만, 도로가 끊겼다"고 적었다. 지진으로 단수 피해가 발생한 지역에서는 주민들이 물을 구하기 위해 긴 줄을 서기도 했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한편, SNS에서는 이번 지진과 관계없는 거짓 정보가 확산하고 있다고 NHK는 전했다. 이와 관련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악질적인 거짓 정보가 유포되고 있다고 언급하고 "이러한 행위는 엄중히 삼가야 한다"고 말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