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일본 후꾸시마 오염수 방류 구경가는 한국 시찰단 21명

점검은 무슨 점검 멀뚱멀뚱 일본측 설명 듣고 돌아 올것





한국 정부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점검을 위해 21명의 안전규제 전문가를 파견하기로 했다. 국민들은 시쿤둥 모두 6일간 둘러리 출장이라고 입을 모은다 이들은 19일 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찰단이 ▲파견 첫날인 22일에는 일본 관계기관과 기술 회의와 질의응답, ▲23, 24일엔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관리 실태 등을 확인하고 ▲25일에는 현장 점검에 나선다고 밝혔다. 시찰단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의 원전시설 및 방사선 분야 전문가 19명과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의 해양환경 방사능 전문가 1명 등 총 21명이다. 시찰단은 다핵종제거설비인 '알프스'의 설치 상태와 성능 점검 결과 등을 집중적으로 확인하고, 화학분석동에서 이루어지는 처리된 오염수의 농도 분석결과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한나리 기자


양키타임스 IBN 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