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입막음 트럼프, 경합주에서 바이든에 5% 앞서 백악관 재탈환에 햇볕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경합주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을 상대로 우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7일 폭스뉴스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성 추문 입막음 의혹' 유죄 평결 이후인 지난 1일부터 4일까지 애리조나주와 네바다주 등록 유권자 1천107명과 1천6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율이 바이든 대통령에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네바다주는 트럼프 전 대통령 50%, 바이든 대통령 45%의 지지율을, 애리조나주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51%, 바이든 대통령 46%의 지지율을 각각 기록했다.

특히 네바다의 경우 응답자의 65%, 애리조나에서는 63%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유죄 평결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답했다.

한편 버지니아주에서는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이 각각 지지율 48%로 동률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yankeetimesTV&Radio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