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정세균 미국백신 수출금지 '깡패들이나 하는 일'



정세균 전 국무총리(사진)가 23일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코로나19 백신 수출을 금지하게 된다면 ‘깡패들이 하는 일’과 같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미국은 물량이 달려 타국에 수출을 못하는 입장이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21일 백신을 다른나라와도 나누고 싶지만 미국이 보유한 코로나19 백신이 다른 나라에 보낼 만큼 충분하지 않다며 미국 내 접종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정 전 총리는 23일 “백신은 미국인들만 위해서 있는 게 아니라 세계인들을 위해서 있는 것 이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외국 제약사들과 계약된 게 있고 또 언제까지 납품하겠다는 약속도 있다”며 “만약 미국이 금수조치를 취한다면 그걸 가로채는 거나 마찬가지 아닌가. 이게 가능하겠는가. 이건 깡패들이나 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정 전 총리는 한국이 미국의 백신 수출 후순위로 밀릴 수 있다는 우려엔 “그렇게 자꾸 터무니없는 걱정을 만들어낼 일은 아니다”라며 “미국이 어떻게 그런 깡패 짓을 할 수 있겠는가. 그리고 우리 대한민국도 미국의 동맹국 아니냐”고 반문했다.


한국이 미국한테 원조를 받는 것도 아니고 그냥 공짜로 달라는 것도 아니고 우리가 사오는 것으로 제약회사들과 계약이 다 돼 있다”며 “미국이 중간에 가로챈다? 그럼 우리는 그냥 구경만 하고 있느냐”고 물었다.


정 전 총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러시아제 백신인 스푸트니크V를 경기도 자체적으로 도입할 수 있는지 검토한 데 대해선 “이미 계약한 물량이 7900만 명분으로 내년까지 쓸 수 있는 물량”이라며 “또 계약을 더해서 물량이 만약 남으면 누가 책임지겠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그게 공짜냐. 국민의 세금 아니냐”며 “그에 대한 책임은 정부에 있고 누가 뭐라고 하든 어떤 결정을 하고 그 결정의 결과가 재정 손실을 초래한다면 그건 정부가 책임져야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전 총리는 “백신 접종을 시작하는 게 중요한 게 아니고 끝내는 게 중요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6월 말까지 지켜보시고 그러고 나서 문제제기를 해도 늦지 않은데 지금 너무 성급하게 백신과 관련해서 국민 불안을 조성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있다”며 6월 말 1200만 명 접종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TVVAVA


www.usradiostar.com

15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