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정연주,거짓·편파·왜곡 언론 강력 규제 필요

언론 횡포 더이상 방치해 선 안된다

언론인이 언론의 일탈을 막으려는 노력




정연주 전 KBS 사장이 9일 신임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위원장에 선임됐다.


방통심의위는 이날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정 전 사장을 위원장으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정 신임 위원장은 표현의 자유, 언론의 자유라는 이름 아래 아무런 책임도 지지 않은 채 거짓과 편파·왜곡을 일삼는 행위에 대해 주어진 책무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런말에 재래 언론들은 국내 방송·통신 콘텐츠에 대한 유일 심의 기구인 방심위의 수장으로 임명된 인물이 언론에 대해 협박성 발언을 했다고 반발했다


위원장 인선 자체가 최근 정부 여당이 ‘가짜 뉴스’를 명분으로 추진하는 언론중재법의 연장선에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한겨레 논설위원 출신으로 노무현 정부에서 KBS 사장을 지냈다

정 위원장이 사장을 맡았던 시절 KBS에선 북한 군가인 ‘적기가(赤旗歌)’가 배경음악으로 등장하는 방송을 내보냈고, 친북(親北) 인사 송두율과 베네수엘라를 망친 독재자 차베스 등을 찬양하는 다큐멘터리를 방송해 논란이 됐다.

정 위원장은 한겨레 논설위원 시절인 2002년에는 당시 한나라당 대선 후보였던 이회창 후보의아들 병역 면제 논란을 집중 공격했었다 정작 자신의 두 아들이 미국 국적자로 병역을 면제받은 것으로 이후에 드러나 큰 논란이 일었다.


이날 회의 참석자들에 따르면, 정 위원장은 “(나는) 정당에 가입한 적 없다” “(방심위는) 합의체 기구니 그에 따라 하겠다” “믿어달라”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위원장은 취임사에서도 “비판에 대해 늘 마음의 문을 열고 경청해 왔으며, 자신을 되돌아보며 성찰의 기회로 삼아 왔다. 이런 마음가짐으로 주어진 책무를 다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안동수 특파원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