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제2 조국 미국을 배신한 중국계 미 해군 2명 중국에 대규모 작전계획 넘겨줘



미국 법무부는 3일 중국 출신으로 미국에 귀화해 해군에 입대한 뒤 중국 정보당국에 군 기밀을 넘긴 해군 2명을 체포해 기소했다고 밝혔다. 이 해군은 ‘토마스 자오’란 이름을 쓰던 자오원헝(26)과 ‘패트릭 웨이’란 미국 이름을 쓰던 웨이진차오(22)다. 자오원헝은 해양 경제학자로 위장한 중국 정보요원에게 포섭돼 2021년 8월부터 지난 5월까지 1만4866달러를 받고 미군 정보를 넘긴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자오가 중국에 제공한 정보 중에는 미군이 인도·태평양에서 실시하는 대규모 연습의 작전계획도 포함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작계에는 미 해군의 세부적 위치와 시간, 상륙작전과 해양작전 계획 및 보급 지원 계획 등이 포함돼 있었다.

자오는 또 오키나와 주일미군기지에 있는 레이더 시스템의 전기배선도와 청사진도 촬영해 넘겼다. 혐의가 모두 확정돼 유죄 판결이 나면 자오는 최대 20년 간 징역을 살게 된다고 미 법무부는 밝혔다. 그와 함께 기소된 웨이진차오는 샌디에이고 해군기지에 기항하는 상륙강습함 U.S.S.에식스에서 근무하면서 기관준위(machinist)의 부관 역할을 맡아 기밀 접근 권한을 얻게 됐다.


작년 2월 중국 정보요원과 접촉하게 된 웨이는 “미국 해군 함정과 그 시스템에 관한 사진, 영상, 자료를 넘겨달라”는 요청에

따라 기술·기계 매뉴얼 약 30권을 포함한 다양한 자료를 건네줬다. 웨이는 또 에식스함의 사진과 영상을 넘겼고 거기 실린 방어용 무기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 주는 한편, 여러 미 해군 함정들의 위치도 알려줬다. 작년 6월 웨이는 국제 연합 훈련에 참가할 미 해병대의 숫자와 훈련 내용에 대한 정보를 제공했고, 미군 장비 사진도 여러 장 넘겼다. 그 대가로 중국 정보요원은 웨이에게 수천 달러를 제공했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