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젤렌스키 미국 주요 기업인 상대, 우크라이나 전후 재건 사업 판촉

한국 윤석렬 정부 눈독 우크라이나 전후 재건 사업

젤렌스키 미국 주요 기업인 상대 판촉 활동



한국의 윤석렬 정부가 눈독을 드렸던 우크라이나 전후 재건사업이 국제사회의 이권사업화 될 전망이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뉴욕 유엔총회 참석기간동안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 시장을 비롯해 미국의 주요 기업인과 금융인을 상대로 우크라이나 전후 재건 사업 판촉 활동을 벌인것이 24 밝혀졌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텔레그램에 "미국 기업인들과 금융인들은 전쟁이 끝나고 안전 보장을 받은 직후 우크라이나에 대규모 투자를 할 준비가 돼 있음을 확인했다고 미국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뉴욕 유엔총회 참석을 이용하여 블룸버그통신 창립자인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 시장 외에도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의 래리 핑크 회장, 헤지펀드계 거물인 빌 애크먼 퍼싱스퀘어 캐피털 회장 등이 우크라이나 재건 사업 투자 의향을 밝혔다면서 회의 사진을 올렸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최근 미국 뉴욕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한 뒤 워싱턴과 캐나다를 잇달아 방문해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속적인 군사·재정 지원을 요청했다. 윤석렬 정부는 앞서 원희룡 국토부 장관과 한국 기업인들을 우크라이나에 보내 재건 사업 수주를 타진한바 있다


뉴욕= 지니 베로니카 특파원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Commenti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