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조중동, 윤석렬 아바타 한동훈에 "김건희 리스크 정면 돌파하라" 주문




조중동은 한 목소리로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을 맡은 한동훈에게 '김건희 리스크' 정면돌파를 주문했다.김건희 여사에게 '관저를 떠나 사저로 가라'는 칼럼을 썼던 <동아일보> 이기홍 대기자는 22일 <특검 정면 돌파해야 윤석열도 살고 한동훈도 산다>며 다시 한번 '김건희 리스크'가 여권이 직면한 최대 걸림돌임을 지적했다.

그는 "보수 지지자들은 무엇보다도 여당의 판을 흔들어줄 누군가를 고대했다. 2021년 봄 국민의힘이 확 바뀌어야만 정권교체의 희망이 생긴다는 염원에서 이준석을 선택한 ‘집단적 열망’과 마찬가지로 지금 보수층은 여당이 혁명적으로 바뀌기를 바라고 있는 것"이라며 "하지만 지금 국힘 비대위원장 앞에 놓인 과제들, 즉 △김건희 특검 △대통령과 당의 수평적 리더십 회복 △공천권 독립 등은 대통령의 호응 없이는 풀기 어려운 것들이다. 특히 특검은 앞으로 블랙홀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동훈은 총선 후 특검론’을 주장하여 이재명 대표로부터 총선전 특검을 해야 라고 말했어야 한다고 한방을 맞았다 . 이제 한 장관이 매우 중요한 시험대에 서게 됐다. 대통령의 거부 의사가 완강하다 해서 발언을 주워 담는 식으로 후퇴할 경우, 그의 정치적 미래는 시작부터 휘청이게 된다"며 "대통령이 끝끝내 배우자를 감싸고, 공천에 대통령이나 배우자의 입김이 미친다는 잡음이 나올 경우 국힘은 거대한 족쇄를 찬 채 전장에 나설 수밖에 없다.

선거 결과는 더 참혹해지고 정치인 한동훈의 미래도 함께 마감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윤 대통령도 살고 한동훈 비대위도 살 수 있는 길은 특검 정면 돌파다. 물론 대통령은 고개를 흔들 것"이라며 "그런 대통령을 설득해 ‘총선 후 특검론’을 관철하는 게 정치 능력이고 정치 기술이다. 특별감찰관 임명도 설득시켜야 한다"고 주문했다. 물론 열쇠는 대통령이 쥐고 있다. 김 여사 문제를 못 푼 채로는 윤 정권은 임기 내내 목줄 끌려다니듯 시달리게 된다. 꼼수로는 극복할 수 없다"며 윤 대통령을 압박했다. 한동훈은 모든 능력을 동원해 대통령을 설득하고 윤 대통령은 '나를 밟고 가라'는 심정으로 결단해야 한다"며 "그래서 대통령이 바뀌고 당정관계가 바뀌었다는 평가가 나와야 정권도 살고 한동훈도 산다"고 끊어말했다.

<조선일보>도 사설을 통해 "한동훈 비대위’의 성패는 윤 대통령과의 관계를 어떻게 설정하느냐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국민의힘이 대선 승리 후 2년도 안 돼 세 번째 비상대책위를 발족시킬 정도로 어렵게 된 것은 윤 대통령 탓이 크다. 나라가 나아갈 방향은 제대로 잡았지만, 일방적이고 즉흥적인 지시와 소통 부족, 무리한 인사의 연속, 부인 김건희 여사 문제로 지지율이 가라앉았다"고 지적했다. 지금 정부 여당이 위기에 처한 것은 김 여사의 잘못된 처신 등 그 이유가 모두 드러나 있다. 그런데도 해답이 일절 나오지 않고 반대로 가니 국민이 실망하고 분노하는 것"이라며 "한 위원장이 윤 대통령의 최측근인 것은 이런 수직 상하 관계가 지속될 위험도 있지만 반대로 다른 사람들보다는 더 쉽게 대통령에게 할 말을 하는 관계로 바뀌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며 김건희 리스크 정면돌파를 주문했다.

<중앙일보> 역시 사설을 통해 "첫 시험대는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28일 강행 처리를 예고한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의혹’
특검법이 될 것"이라며 "한 전 장관이 이 건에서 변화의 단초를 보여준다면 새 리더십을 구축할 기회가 될 수 있지만, 그
반대의 길을 걷게 되면 시작부터 바로 위기가 닥칠 수 있음을 유념하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제임스 한 특파원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