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조 바이든 대통령,대북 정책은 전략적 인내

북한이 큰일 저지르지 않으면 현상태 유지

대륙간 탄도미사일 개발하면 강력응징



조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은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의 전략적 인내로 되돌아 갔으며 북한이 미국의 우선순위에서 멀어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달리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외교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북한에 손을 내밀었지만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는 전례를 반복하지 않겠다는 것이다라고 미국의 언론들이 집중 보도했다. 켄 고스 미국 해군분석센터 분석국장은 28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대북정책은 기본적으로 전략적 인내로 돌아갔다"며 "북한은 더 이상 미국이 집중하는 나라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미국은 북한이 큰일을 저지르지 않고 현 상태를 유지한다면 계속해서 북한 문제를 외면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고스 국장은 북한이 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나 추가 핵실험과 같은 소위 '레드라인'을 넘어서지 않고 있어 미국이 당장 대응할 필요가 없으며, 북한 말고도 중국과 러시아, 코로나19 등 국내외적으로 집중해야 할 주요 사안이 많다는 것이다. 조셉 디트라니 전 6자회담 차석대표는 언론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거래적인 방식의 트럼프 전 대통령과 달리 바이든 대통령은 학습된 접근법을 택하고 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대북 협상에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점과 많은 인력이 요구되고 많은 협상과 좋은 정보, 통찰력 등이 필요하다는 점을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바이든 대통령은 전임 행정부에서 보였던 '톱 다운' 방식보다 실무 차원의 협상을 통해 점차 높은 직급으로 올라가는 '바텀 업' 방식에 무게 중심을 뒀다고 VOA는 전했다.


Yankee Times BidenTimes


IBN 라디오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