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조 바이든 대통령 도쿄올림픽 불참

부인 질 여사 대표단 이끌고 참석 가능성 검토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 대통령은 미국 응원



(속보) 조 바이든 대통령은 다음 달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이 28일 밝혔다 젠사키는 이날 브리핑에서 올림픽 참석 여부에 대한 질문에 "대통령은 올림픽 경기에 참석할 계획이 없다"며 대통령은 분명히 선수들을 응원할 것"이며 역사적으로 그랬던 것처럼 미국의 대표단이 갈 것"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도쿄올림픽 개회식에 미국 정부 대표로 바이든 대통령의 부인인 질 바이든 여사가 참석하는 방안이 부상하고 있다고 22일 보도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백악관은 질 여사가 미국 대표단을 이끄는 방안의 실현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고 질 여사의 대변인인 마이클 라로사가 말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4월 백악관에서 열린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와의 회담이나 지난 11~13일 영국 콘월에서 개최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도쿄올림픽 개최와 관련해 지지 입장을 표명했지만, 참석 여부에 대해서는 직접 언급하지 않았다.


yankeetimes BidenTimes


usradiostar.com

4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