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조 바이든 대통령 부인 질 여사 70세 생일기념 여행

델라웨어주 레호보스 비치 별장서 휴식


질 바이든과 조 바이든 대통령 내외

조 바이든 대통령이 부인 질 바이든 여사의 70세 생일을 맞아 주중에 함께 백악관을 벗어나 델라웨어주 레호보스 비치 별장에서 휴식을 즐긴다 .


질여사는 4일 70세 생일을 맞는다. 1951년생인 질 여사는 미국역사상 최초로 직업이 있는 영부인이다. 노던버지니아 커뮤니티칼리지 영작문 교수다. 최근 화상 수업을 마쳤고 여름에는 수업이 없다고 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2017년 바닷가에서 두 블록 떨어진 이 별장을 270만달러에 샀다. 상원의원 시절엔 가난했지만 부통령 임기를 마치고 800만 달러의 책 계약을 하며 부자 대열에 합류했다.


당시 바이든은 "질과 나는 일을 하면서 가족을 모두 불러 모을 수 있는 바닷가 근처의 집을 사는 꿈을 꾸었다"면서 "그렇게 할 수 있어 매우 행운이라고 느낀다"고 했다.


질 여사는 과거 보그 매거진과의 인터뷰에서 "남편이 '책을 쓰게 되면 바닷가에 별장을 사줄게'라고 약속했다"면서 "젖은 수영복에 맨발로 돌아올 수 있는 곳 이었으면 했고 그런 집을 얻었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주로 주말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 있는 자택에서 보냈다. 바이든 대통령은 첫 아내와 딸이 교통사고로 숨진 지 4년여 뒤인 1977년 6월 질 여사와 결혼했다.


yankeetimes BidensTV


usradiostar.com



8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