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조 바이든 대통령 아시아계 향한 폭력에 강력 대응

백악관에 테스크 포스 긴급 설치

폭력범 검거하면 중죄로 다스려야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아시아계를 향한 폭력 행위가 증가했다.바이든 대통령은 아시아계를 상대로 급증한 악랄한 증오범죄가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는 가운데 백악관은 30일 미국계 아시안에 폭력을 휘두르는 범죄자를 잡아 중벌로 다스리기 위해 행정부내에 태스크포스(TF)를 신설하기로 했다.


백악관은 이날 배포한 자료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반아시안 폭력행위 증가 대응과 아시아계 미국인, 하와이 원주민, 태평양 섬 공동체의 안전 및 포용 증진을 위한 새로운 조치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수 주간 이들의 대표와 기구를 만나 의견을 청취했던 바이든 대통령은 행정부 간 정책 조율을 맡을 상근 담당자를 임명할 계획이다. 또 아시아태평양계(AAPI)의 피해자를 돕기 위해 4천950만 달러의 기금을 할당키로 했다.



아시아계를 향한 외국인 혐오증을 종식하기 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형평성 TF위원회'를 설치하기로 했다. 법무부는 아시아계를 겨냥한 증오 범죄의 증가에 초점을 맞추고 이들 폭력에 대응하기 위해 전 정부 부처 차원의 계획을 수립했다고 백악관은 밝혔다.


yankeetimes UStvs


www.usradiostar.com

3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