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조 바이든 대통령 , 첫 아시아계 노동부장관 줄리 수 임명

캘리포니어주 노동 장관 거쳐 연방 노동장관 승차



조 바이든 대통령은 28일 마티 월시 노동부 장관 후임에 중국계인 줄리 수(사진) 차관을 지명했다 수 지명자가 상원 인준을 받으면 바이든 내각의 첫 아시아계 장관이 된다. 수 지명자는 캘리포니아주 노동장관을 지냈으며, 바이든 정부 첫 해인 2021년 7월에 노동부 차관으로 발탁돼 상원 인준을 받았다. 현재 상원은 민주 성향 무소속을 포함해 민주당 51명, 공화당 49명으로 수 지명자에 대한 인준은 무난할 것으로 전망된다. 출범 2년을 넘긴 바이든 행정부는 최근 20년간 역대 미국 행정부 가운데 처음으로 아시아계 장관을 배출하지 못했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줄리는 모든 사람이 공정한 기회를 얻고, 어떤 지역사회도 간과하지 않으며, 어떤 노동자도 소외되지 않도록 하는 데 일생을 보냈다"고 말했다. 그는 수십 년간 전국에서 가장 큰 주의 노동부를 이끌며 노동 착취를 단속했고, 인신매매 근로자를 보호하려 싸웠고, 최저임금을 인상하고 보수가 좋은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일터 안전 기준을 만들고 시행했다"고 평가했다.


지니 베로니카 워싱턴 특파원


YankeeTimes BidenTimes


IBNTV 국제방송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