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조 바이든 민주당,네바다 역전승 상원 과반 수성 눈앞에

조지아주 결과 따라 51대49 혹은 50대50

대법원 포함한 연방 판사 임명 절차 원활



조 바이든 대통령 임기 반환점에서 치러진 중간선거에서 상원 다수당 지위를 지키게 됐다. 공화당 압승을 외치며 상 하원 싹쓸이를 기대했던 공화당으로서는 하원을 근소한 차이로 탈환한 성과에도 불구하고 만족스럽지 못한 반쪽짜리 성적표를 쌓았다 12일 네바다주에서 민주당 캐서린 콜테즈 매스토 상원의원이 공화당 애덤 랙설트 후보를 이길것으로 예측된다


이날 오후 11시 30분 기준 개표율 98% 상태에서 매스토 의원은 48.8%를 득표, 랙설트 후보48.1%를 0.7%포인트 차로 따돌리고 있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상원에서 다시 다수당이 될 것"이라고 승리를 선언했다.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정상회의 참석차 캄보디아를 방문 중인 바이든 대통령은 네바다 승리 소식을 듣고 "놀랍지 않은 결과다. 매우 기쁘다"며 승리를 즐겼다 전날 애리조나주에서 민주당 마크 켈리 상원의원이 공화당 블레이크 매스터스 후보를 누르고 당선을 확정지으면서 상원 의석수는 민주당 49석 대 공화당 49석으로 동률을 이룬 바 있다.


네바다에서 매스토 의원이 최종 승리하면 상원 의석수는 민주당 50석 대 공화당 49석이 된다. 조지아주는 과반 득표 후보가 없어 다음달 6일 결선투표를 진행할 예정인데, 이 결과에 상관없이 민주당이 상원 다수당 지위를 지킬 수 있게 됐다. 조지아에서 공화당 허셜 워커 후보가 승리해 의석수가 50대 50이 된다고 해도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당연직 상원의장으로서 캐스팅 보트를 행사할 수 있기 때문이다.


민주당이 상원을 장악하면 바이든 대통령으로서는 대법원을 포함한 연방 판사 임명 절차가 더 원활해진다. 상원은 위원회 조정이나 바이든 행정부에 대한 조사 및 감독 권한이 있고 공화당이 장악하게 될 하원에서 보낸 입법안을 거부할 수도 있다. 다만, 중대한 입법 결정에 필요한 60표에는 여전히 미치지 못해 한계가 있을 것으로 관측됐다.


YankeeTimes NewyorkTV


usr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