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조 바이든,억만장자 세금 부과 추진

자산 1억달러 부유층에 20% 소득세 적용

성사되면 3천600억 달러 인프라 사업 보탬



조 바이든 정부가 지난해 무산됐던 '억만장자세'를 다시 수면 위로 올릴 예정이라고 워싱턴포스트등 미국언론들이 27일 일제히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는 백악관 문건을 인용해 미국 정부가 오는 28일 2023년도 예산안을 공개할 때 의회에 '억만장자 최저 소득세'를 제안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억만장자세는 1억달러 이상의 자산을 지닌 부유층을 대상으로 최소 20%의 세율을 적용해 소득세를 납부하도록 하는 내용이다. 주식·채권 같은 자산의 미실현 이익에도 과세가 적용된다. 백악관은 억만장자세가 도입되면 향후 10년간 최대 3천600억 달러에 달하는 추가 수입이 생길 것으로 예상하는 상황이라고 WP는 내다봤다. 지난해 민주당은 바이든 행정부의 사회 인프라 법안 실행에 필요한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억만장자세를 추진했지만 공화당 반대로 뜻을 이루지 못했다.



워싱턴= 리치 타이거 특파원


yankeetimes Bidentimes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