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조 바이든, 치솟는 물가 잡기 사활을 걸었다

최악의 미국 인플레이션 상황 갈수록 심각

해외 공급망 의존 최소화 국내생산으로 돌린다

처방약·에너지·보육비용 등 가격 안정 구체안 제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가진 연방의회 국정연설에서 미국이 겪고 있는 40여년만의 최악 인플레이션 상황과 관련, “물가 통제에 최고의 우선순위를 두겠다”며 인플레 억제에 사활을 걸었음을 강조하고 나섰다. 1일 의회에서 행한 취임 후 첫 국정연설에서 “나의 최고 우선순위는 물가를 통제하는 것”이라며 해외 공급망을 국내 생산으로 돌려 근본적인 공급을 확대하도록 생산 능력을 향상시키는 것을 근본적 해법으로 들었다.


뉴스와 뮤직 IBN 국제방송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에게는 선택지가 있다”며 “인플레이션과 싸우기 위해 임금을 깎는 일이지만 그것은 미국인들을 더 가난하게 만드는 길이기 때문에 이것을 피하고 가장 최선의 방법을 찾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물가 안정을 위한 구체적 방안으로 ▲처방약 비용 낮추기 ▲기후변화 대처 통한 에너지 비용 낮추기 ▲보육 비용 낮추기 등을 꼽았다. 첫째로 처방약의 비용을 낮추는 게 필요하다며 “인슐린 1정을 만드는 데 약 10달러가 든다. 하지만 제약사들은 30배 더 많은 비용을 물린다. 인슐린의 가격을 월 35달러로 제한해서 모두가 이를 감당할 수 있게 하자”고 주장했다.


기후변화에 대처해 가정당 에너지 비용을 연간 평균 500달러 낮추는 것을 제안했고, 또 보육 비용을 낮추는 것도 방안에 포함시켰다. 그는 “많은 가족이 연간 아이 한 명당 보육비로 최대 1만4천달러를 지출한다 중산층과 노동자 가정은 어린아이를 돌보는 데 수입의 7% 이상을 지출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모든 미국인이 동의하는 한 가지는 세금 제도가 공정하지 않다는 것”이라며 “나는 누구를 벌주려는 게 아니다. 하지만 기업들과 가장 부유한 미국인들이 정당한 몫을 지불하도록 하자”고 기업과 부유층의 공정한 세금 납부를 강조했다. 작년에만 55개 ‘포천 500’ 기업이 400억달러의 수익을 올리고 연방 소득세를 한 푼도 안 냈다. 이게 바로 내가 15%의 최소 법인세율을 제안한 이유”라고 했다.


워싱턴 =앤텔로프 타이거 특파원


yankeetimes BidenTimes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