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폭등 기름값 잡기 총력전 전략 비축유 1천 500만 배럴 방출

막대한 이익 챙기는 정유사에 유가 인하 압박

바이든 정부 선거 앞두고 ‘기름값 잡기’ 총력전



조 바이든 대통령은 19일 백악관에서 에너지 안보 강화 주제연설을 통해 유가 하락을 위해 전략 비축유 1천500만 배럴 방출을 공식 발표했다 기름값을 내리지 않는 정유사에 유가 인하를 압박하는 동시에 의회에는 친환경 에너지 사업에 대한 허가를 가속할 수 있는 입법도 요구했다. 이번 조치는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체감 물가의 핵심 지표인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다시 오르는 조짐을 보이자 나온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략비축유 방출 기간을 12월까지 연장, 에너지부는 추가로 1천500만 배럴을 전략비축유에서 방출할 것"이라면서 "나는 필요하면 수개월 이내에 추가로 전략비축유를 방출하는 방안도 검토해볼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은 우크라이나 전쟁 개전 한 달 뒤인 지난 월 말 1억8천만 배럴의 전략비축유를 방출키로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정유사가 막대한 이익을 챙기고 있다고 거듭 비판하면서 생산량을 늘리고 가격을 인하할 것을 요구했다. 그는 "지난 6월 중순 이후에 원유 가격은 배럴 당 거의 40달러가 내려갔으나 소비자 가격은 그만큼 내려가지 않았다"면서 "정유사들은 특히 전쟁 중에 올린 수익을 자사주 매입이나 배당금에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정유사에 생산을 독려하면서 전략비축유 보충을 위한 매입 계획도 밝혔다. 그는 "현재 전략비축유는 절반 정도인 4억 배럴 이상이 있으며 이는 비상시 대응에 충분하다"면서 "향후 수년간 배럴당 가격이 70달러가 됐을 때 미국 정부는 전략비축유를 채우기 위해 석유를 매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럴 당 70달러는 정유사에도 좋은 가격"이라면서 "나중에 배럴 당 70달러로 팔 수 있다는 확신을 갖고 지금 증산을 위해 투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올해 배럴당 평균 가격이 90달러를 상회한다고 거론하면서 "90달러 이상에 전략비축유를 팔고 70달러로 다시 그 물량을 매입함으로써 정부가 납세자를 위한 수익을 내면서 기름값은 낮추는 동시에 생산도 촉진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클린 에너지 프로젝트 사업의 허가 기간이 너무 길고 어렵다"면서 청정에너지 개발을 가속할 수 있도록 관련 인허가 절차를 개혁하는 입법안을 처리해줄 것을 촉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조치가 '선거용 아니냐'는 질문에는 "정치적인 동기가 아니다"라면서 "이는 내가 그동안 해온 것을 계속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그동안의 유가 대응 노력을 강조했다.


양키타임스 바이든타임스


TVVAVA IBNusra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