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조 바이든 29일 바티칸 찾아 교황 만난다

여성 낙태권 지지로 가톨릭계와는 껄끄러운 관계
로마 G20서 ‘오커스 갈등’ 마크롱과 회담 이후 영국 COP26 참석


독실한 가톨릭 신자인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이달말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이탈리아를 방문하면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알현한다. 백악관은 14일 보도자료를 내고 바이든 대통령 부부가 29일 바티칸을 찾아 교황을 만난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신종 코로나19 종식, 기후위기 대응, 빈곤층 보호 등 근본적 인간 존엄과 관련된 협력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대통령 중에서는 존 F. 케네디에 이어 두 번째 가톨릭 신자다.


바이든 대통령은 부통령이었던 2016년 4월 바티칸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알현한 바 있다. 2015년 9월 프란치스코 교황이 미국을 방문했을 때도 부통령으로서 극진히 환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여성의 낙태권 지지로 미국 가톨릭계와 긴장관계에 있기도 하다.


미국가톨릭주교회의는 지난 6월 낙태권을 지지하는 가톨릭 신자 정치인들이 성체성사에 참여해도 되는지에 대한 교리 문서를 마련하기로 했고 교황은 성체성사의 정치화를 경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