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종교 다양화 미국 발전에 이바지

미국인 70%는 긍정적

히스패닉 개신교 백인 복음주의’ 인정 비율은 가장 낮아



미국 수정헌법 조항 제1조는 종교의 자유를 규정하고 있다. 이 조항은 연방의회가 국교를 수립하거나 또는 자유로운 신앙과 종교행위를 금지하는 법률을 제정하는 것을 절대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미국의 다양성은 미국의 최대 장점으로 미국을 강대국으로 만든 근간이다 이같은 다양성은 미국 내 종교계에서도 빠르게 확산되고 있고 바라보는 시각은 인종과 종교에 따라 큰 차이를 보인다. 전국 50개 주 2,508명을 대상으로 미국이 종교적으로 다양화하는 현상을 어떻게 바라보는지를 파악하기 위한 공공종교연구소’(PRRI)와‘인터페이스 아메리카’(Interfaith America)설문 조사에 따르면 미국인 중 약 70%는 미국의 종교적 다양성을 자랑스럽게 여긴다고 답했다.교단별로 이 같은 반응에는 큰 차이가 나타났다. 백인 주류 개신교인(비복음주의) 중 미국이 종교적으로 다변화하는 현상이 뿌듯하게 바라본다는 비율이 77%로 가장 높았고 히스패닉 가톨릭 교인 (74%), 백인 가톨릭 교인(73%), 흑인 개신교인(66%)도 대체적으로 미국의 종교적 다양성을 환영했다. 유독 히스패닉 개신교인 중 미국의 종교적 다양성을 자랑스럽게 여긴다는 비율은 41%로 매우 낮게 조사됐다. 백인 복음주의 교인 53%만 동의했다. 종교가 없다고 밝힌 미국인 78% 기독교 외 타 종교를 지닌 미국인 86% 중에서는 미국의 종교적 다양성을 지지하는 비율이 월등히 높았다. 미국의 종교 다양성이 ‘유대 기독교’ 주의를 넘어서 새장을 열어야 할 때”라고 동의했다. ‘미국이 고유의 문화와 정체성을 잃을 위험에 처해있다고 생각하나’라는 언급에도 각 교단별로 서로 다른 반응을 보였다.



백인 복음주의 교인 중 이 같은 언급에 동의한다는 비율은 78%로 가장 높았고 백인 가톨릭 교인(64%), 백인 개신교인(59%), 흑인 개신교인(52%)도 종교적 다양성에 의한 미국의 정체성 위기를 우려했다. 반면 히스패닉 가톨릭 교인(43%)과 기독교 외 타 종교인(37%), 비종교인(35%) 중에서는 동의한다는 비율이 동의하지 않는 비율보다 낮았다. 일부 기독교인이 미국의 종교적 다양성을 탐탁지 않게 바라보는 이유는 백인 기독교인 급감 현상에서 찾을 수 있다.


최근 잇달아 발표된 조사에 따르면 미국 내 기독교인은 급감한 반면 비종교인이 빠르게 확산하는 추세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여론조사기관 퓨 리서치 센터에 보고에 의하면 2004년까지 미국 인구 중 약 59%를 차지했던 백인 기독교인은 지난해 44%로 크게 줄었다. 백인 기독교인 감소 현상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 재임 시절인 2008년과 2016년 사이 집중적으로 이뤄졌다. 반면 유색 인종 기독교인의 경우 1990년 15%에서 작년 25%로 크게 늘었고 비슷한 기간 비종교인 인구도 급증했다. 퓨 리서치 센터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 15년간 비종교인은 16%에서 29%로 거의 두 배 가까이 늘었다. 비종교인 중 특정 종교가 없다는 미국인이 약 20%를 차지했고 무신론자와 불가지론자는 각각 약 4%와 약 5%의 비율을 나타냈다.


Yankeetimes NewyorkTV



뉴스와 뮤직 미국 국제방송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