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주일미군 주둔 분담금 연 100억엔 인상

미국과 일본 합의 2021년 부터 시행

1년에 2110억엔 5년간 총액 1조550억엔



미국과 일본이 내년도부터 5년간 주일미군 주둔비 부담금을 올해보다 100억엔 정도 많은 2110억엔으로 인상하기로 합의했다고 일본 공영 NHK가 21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해양 진출을 강화하는 중국을 염두에 두고 미·일 동맹을 강화하기 위해 필요한 인상이라는 입장이다.


NHK에 따르면 미일 양국 정부는 주일미군 주둔비 부담금에 대한 협상을 벌인 결과 내년도부터 5년간 총액으로 1조550억엔(약 11조434억원)에 합의했다. 1년당 2110억엔 수준이다. 광열비 등의 부담액은 낮췄지만 자위대와 미군의 공동훈련 부담액 항목을 새로 마련함으로써 일본 측의 부담이 늘어났다.


yankeetimes uschosun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