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죽어도 살아도 내 조국에서' 우크라 젤렌스키 대통령 당당

러시아 협박에 굴복하지 않고 우크라 국민에 멧시지

스마트폰에 건재 과시 국민들에게 좋은아침입니다



러시아군에 체포당하거나 살해될 위협에 처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사진)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국외로 피신시킬 방안 등을 준비하고 있지만,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를 거절하고 수도 키예프에 남았다. 26일 로이터통신과 더타임스 등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수도 키예프가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을 받은 다음 날 스마트폰을 들고 “나는 여기 있다”며 도피설을 일축했다. 그는 죽어도 살아도 조군에 있겠다고 외치고 있다. 그는 “우크라이나 국민 여러분, 좋은 아침입니다. 최근 내가 우리 군에게 무기를 내려놓고 철수하라고 했다는 가짜 정보가 온라인에 많이 돌고 있습니다. 들어보세요. 나는 여기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 영상은 1시간 안에 조회수 300만회를 기록했다. 그는 측근들과 함께 거리에 서 있는 모습을 찍어 올리며 국민을 안심시키고 있다. 이로인해 정치 경험이 없는 희극인 출신으로 백전노장을 상대할 수 있겠냐는 의심을 받던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전쟁이 터진 뒤에 재평가되고 있다. 44세 젤렌스키 대통령은 선거 때부터 소셜 미디어를 적극적으로 이용해왔다. 체육관이나 사무실에서 셀카를 찍어 올리고 코로나19 사태 때 대국민 연설을 했다. 그는 2019년 당선 전에는 우스꽝스러운 옷을 입고 무대에 오르거나 TV 풍자물에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를 만난 뒤 술에 취해 수영장에 빠지는 가상의 대통령 역할을 연기했다. 선거 운동 때도 평범한 유세 대신 신나는 음악과 춤이 있는 코미디 쇼를 하곤 했다. 이런 점을 들어 반대파들은 젤렌스키 대통령이 고위직에 안 어울리는 '광대'라고 규정하려곤 했다.


이 때문에 우크라이나 사태 초반 젤렌스키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상대하기엔 능력 부족이라는 우려가 컸다. 지난달 초 이미 긴장이 고조되던 중에도 웃으며 스키를 타는 영상을 올렸다가 큰 비난을 받았다. 특히나 자신의 지지자인 열혈 반미 재벌 소유 리조트에 묵었다는 점이 더 논란이 됐다. 그러나 러시아 군대가 키예프로 다가오는 와중에도 대피하지 않고 차분하게 소셜 미디어로 소통하는 모습은 호평을 받고 있다. 심지어 러시아군에 체포되거나 살해될 우려가 있으니 대피하라는 미국 등의 권유를 거절했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다.


yankeetimes Newyoktv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