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죽어봐야 지옥을 안다! 윤 대통령 인기 바닥속 정진석 비서실장 임명 그밥에 그나물



한국갤럽이 지난 16∼18일 전국 만 18살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19일 발표한 결과를 보면, 윤 대통령의 직무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응답은 직전 조사(3월 4주차)보다 11%포인트 떨어진 23%로 집계됐다. 부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응답은 10% 포인트 상승한 68%로 이 역시 취임 뒤 최고치다. 중도층 응답자의 부정평가는 71%(긍정 19%)에 이르렀다. 대구·경북에서도 부정평가가 54%로 긍정평가(35%)보다 높았고, 부산·울산·경남에서도 부정평가가 61%로 긍정평가(28%)보다 두배가량 높았다. 부정평가의 원인으로는 ‘경제·민생·물가 대응 미흡’(18%), ‘소통 미흡’(17%), ’독단적·일방적 태도’(10%) 등이 꼽혔다.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은 지난 15~17일 전국 만 18살 이상 남녀 1004명을 휴대전화 면접 조사한 전국지표조사(NBS)에서도 2주 전보다 11%포인트 떨어진 27%로 나타났다. 이 역시 취임 뒤 최저치다.
광고
여당에서는 20%대 지지율에 국정동력이 현격히 떨어질 것이라는 걱정이 나온다.
4·10 총선에서 경남 김해을에 출마했다가 낙선한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죽어봐야 지옥을 아느냐는 말이 여기저기서 들린다”며 “이대로가면 대통령이 망하고 국민의힘이 망하고 대한민국이 망한다. 
탄핵을 피하고 민주당의 국정농단을 막는 길은 민심을 업는 것뿐이다”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22일 5선 국회의원 정진석씨를대통령실 비서실장에 임명했다  그밥에 그나물이라는 평가가 뒤따른다 
한나리기자 

양키타임스  USA 국제방송 

Komentarz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