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중간선거 선전 바이든 인기 계속 상승 CNN 지지률 41~46%

치솟는 인플레이션에 의구심 ·총기정책은 불신"

공화당 지지층은 물가대처 부정적 7%만 긍정

민주주의수호·우크라정책은 50%만 지지




조 바이든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중간선거 이후 상승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CNN의 발표로 확인되었다 여론조사기관 SSRS와 지난 1∼7일 미 전역 성인 1천208명을 상대로 조사해 9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6%가 바이든 대통령의 직무 수행을 지지했다. 이는 10월 말 같은 조사의 41%보다 5%포인트 오른 수치다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해 같은 시기의 49%보다는 낮다. 그의 지지율은 작년 12월 49%를 찍은 뒤 지금껏 그 아래를 맴돌고 있다.


이 같은 지지율 상승은 11·8 중간선거에서 민주당의 선전 기류와 맞물린 것으로 분석된다. 민주당은 당초 중간선거에서 상원과 하원 모두 참패가 예상됐지만, 상원은 다수당을 유지했고 하원에선 근소한 차이로 패하는 등 선전했다. 응답자들은 바이든 대통령의 경제적 이슈 대처 능력에 낮은 점수를 줬다. 그의 경제적인 리더십에 대해선 36%만이 지지했고, 치솟는 인플레이션에 대한 대처엔 33%의 응답자가 찬성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민(38%)과 총기정책(39%)에 대한 지지율도 40%를 밑돌았다. 반면 민주주의 수호나 우크라이나 정책에 대해선 각각 50%의 지지를 받았다. 민주당 지지층 가운데 응답자의 66%가 바이든 대통령의 경제적 이슈 대처를 지지했고, 88%는 바이든의 민주주의 수호와 관련한 정책에 찬성 입장을 보였다. 하지만 공화당 지지층에선 바이든 대통령의 인플레이션 대처를 지지한다는 응답자는 7%에 불과했고, 민주주의 수호와 관련해서도 15%만이 지지 의사를 보였다. 무당층 응답자도 27%만이 바이든 대통령의 경제적 이슈 성과를 지지했다.


Rich Tiger /Report


YANKEETIMESTV BIDENTIM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