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중국어선 수백척 5년간 바다에 인분 버렸다

산호초와 어류 등 조류 생태계 파괴 주범

2016년과 2021년 5년사이 마구 내 버려

친중노선 필리핀 두테르테 대통령 나몰라라




중국 어선 수백 척이 지난 5년간 남중국해의 필리핀 배타적 경제 수역에서 떼로 몰려다니며 막대한 양의 인분과 오‧폐수를 쏟아내 이 수역의 산호초와 어류 등 생태계를 파괴하는 ‘조류의 대번식(녹조 현상)’을 초래했다고 미국의 한 인공지능(AI) 개발 업체가 밝혔다.


이날은 지난 2016년 7월 국제상설중재재판소(PCA)가 남중국해에 위치한 스프래틀리 군도(群島)와 스카버러 암초의 인근 해역에 대해 필리핀의 배타적 경제 수역을 인정한 지 5년이 되는 날이었다.



usradiostar.com 미국 국제방송



하지만 중국은 PCA 판결을 인정하지 않고 있으며, 남중국해의 산호초와 모래톱 곳곳에 군사 기지를 건설하고 이 수역을 자신들의 영해라고 주장하고 있다.


위성사진 분석용 AI 개발 업체인 ‘시뮬래리티’의 리즈 더 대표는 이날 필리핀 마닐라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5년간 남중국해를 찍은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중국 어선들이 이곳에서 떼로 정박하며 쏟아내는 오물로 이 수역 생태계가 회복 불능에 가까울 정도로 재앙을 맞고 있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스프래틀리 군도 내 ‘유니언 뱅크(Union Banks)’라고 알려진 고리 모양의 산호초에서는 지난달 17일 하루에만 중국배 236척이 촬영됐다”며 “이 어선들이 움직이지 않으면 인분이 바다에 쌓인다. 또 온갖 오폐수와 쓰레기를 산호초로 쏟아낸다”고 말했다.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중국 측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AP 통신은 보도했다. AP 통신은 또 이날 수백 명의 필리핀 사람들이 마닐라의 중국 영사관 앞에 모여 PCA 판결을 무시하는 중국과 친중 노선을 취하며 중국 측에 PCA 판결에 승복하라고 요구하지도 않는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을 함께 규탄했다고 보도했다.



yankeetimes NewyorkTV



4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