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중국 극초음속 미사일 동평-27, 미국 아시아 태평양 기지 미사일망 체계 뚫을 가능성

미국 아시아 태평양 미사일망 겨냥 중국 극초음속 미사일 동평-27 구축




미군의 모든 아시아·태평양 기지를 타격할 수 있는 중국군의 최첨단 극초음속 미사일 둥펑(東風·DF)-27이 이미 4년 전부터

운용 중이라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중국군 소식통을 인용해 21일 보도했다. 중국군 소식통은 둥펑-27이 2019년 이전 운용에 들어갔으나, 2019년 10월 1일 중국 건국절 열병식에서 그 전신인 둥펑-17이 첫선을 보인 후 의도적으로 비밀에 부쳐졌다고 밝혔다.


소식통은 "둥펑-27은 2019년 이전 로켓군에 배치됐지만, 인민해방군은 그러한 비장의 무기를 너무 일찍 공개하고 싶어 하지 않아 했다"고 말했다. 둥펑-26처럼 괌을 겨냥한 강력한 무기 중 하나인 둥펑-27은 각기 다른 탄두, 단일 극초음속 활공체(HGV)나 다탄두를 탑재하도록 설계됐다"고 설명했다. 둥펑-27이 사거리 1천500㎞에 음속의 5배로 비행하는 둥펑-17, 사거리 1천800㎞에 다탄두를 탑재하는 '항공모함 킬러' 둥펑-21D와 공통점이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국방부는 2021년 연간 보고서에서 둥펑-27에 대해 처음 언급하면서 사거리가 5천∼8천㎞로, 중국 본토에서 하와이를 타격할 수 있다고 봤다.


중국 군사 전문가 쑹중핑은 SCMP에 둥펑-27은 둥펑-17의 개량형이고, 둥펑-26은 둥펑-21D의 개량형이라고 말했다.

둥펑-26은 사거리가 3천500㎞라 '괌 킬러'라 불린다"고 말했다. 둥펑-27은 인민해방군의 억지 전략의 일환이지만, 하와이나 알래스카 등지에 도달할 충분한 사거리에도 불구하고 일본이나 괌에 있는 미군 기지를 목표로 한다고 설명했다.


미국은 몇 년 전부터 중국군의 둥펑-27 배치 계획을 알았고 그에 대응하고자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를 추가하는 등 괌의 방공망 점검에 나섰다고 대만 군사 전문가 루리시는 말했다. 국방부는 극초음속 미사일을 활공 단계에서 요격할 수 있는 역량을 개발하는 데도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IBN 국제방송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