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중국 눈에 가시 BBC 중국특파원 대만 피신

신장지구 위구르족 탄압 폭로

감시 협박 공갈 무서워 몸 감춰

]



중국 정부 관계자들은 지난해 말 신장지구 취재에 나섰던 BBC 중국 특파원 존 서드워스와 그의 팀을 감시하고 모든 취재 영상을 삭제했다.


신장지구 위구르족 탄압에 대한 보도로 수차례 상을 받기도 한 서드워스는 지난달 31일 가족과 함께 베이징을 떠나 대만으로 이사했다. BBC는 서드워스의 보도가 자랑스러우며, 그가 중국을 떠난 뒤에도 중국 특파원으로 남을 것이라고 밝혔다. 존의 보도는 중국 정부가 세계에 알리고 싶지 않아 했던 진실을 드러냈다.


서드워스는 중국에 남는 것이 극도로 어려워져 대만 행을 택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9년간 중국 특파원으로 일해왔다. 중국 사복 경찰은 서드워스와 그의 가족을 출국 직전까지 따라다니며 감시했다.


그의 아내 이본 머레이는 아일랜드 공영 방송 RTE에 중국 관련 소식을 전해왔다. 서드워스는 그의 팀이 취재하려고 할 때마다 감시, 법적 위협, 협박 등에 시달렸다고 말했다. 서드워스의 동료들은 아직 베이징에 남아있지만, 서드워스는 앞으로 대만에서 취재를 이어갈 예정이다.


중국 외교부 대변인 화춘잉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서드워스의 출국 소식에 대해 미리 듣지 못했다며 "불과 며칠 전 언론 비자 연장 신청을 검토하던 중 그가 작별 인사 없이 떠났는 것을 알게 됐다. 그는 관련 정부 부서에 출국 소식을 알리거나 출국 사유에 대해 밝히지 않았다"고 말했다.


최근 중국 내에 주재하는 글로벌 언론사들의 숫자는 계속해서 줄고 있다. 지난해에는 뉴욕타임스, 워싱턴포스트, 월스트리트저널 등 다양한 언론사의 특파원이 중국에서 추방되거나 철수했다. 그리고 지난해 9월에는 호주 언론의 특파원 2명이 5일간의 외교 분쟁 끝에 호주로 출국한 바 있다.


중국 외신기자클럽(FCC)은 중국 내 외신 기자들이 "통제할 수 없는 외교적 난처함에 묶여있다"고 트위터에 적었다. 서드워스와 그의 동료들을 상대로 한 지속적인 괴롭힘은 중국 내 외신 특파원을 방해하고 위협해오던 커다란 패턴의 일부"라며 "이는 이들을 돕는 현지 취재 인력에게도 더 큰 압력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yankeetimes NewyorkTV


www.usradiostar.com



1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