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중국 러시아 손잡고 브라질 인도 남아프리카 브릭스에서 반미 세력 확대 시도

중국에 대한 미국의 디커플링 전략을 방해 견제

시진핑, 냉전적 집단 대결 지양 독자 제재와 제재 남용 반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미국과 각을 세우고 있는 중국이 러시아와 손잡고 브라질, 인도, 중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반미 세 확산을 시도하고있다 중국 관영 중앙 CCTV에 따르면 중국·러시아·인도·남아공·브라질 정상이 참가한 가운데 제14차 브릭스 정상회의를 23일 영상으로 개최했다. 26∼28일 독일에서 주요 7개국(G7·미국·영국·일본·독일·프랑스·캐나다·이탈리아) 정상회의, 29∼30일 스페인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가 예정된 상황에서 중국과 러시아는 글로벌 국내총생산(GDP)의 25%, 세계 인구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브릭스 무대에서 미국 등 서방을 견제하며 동조 세력 확보에 나선것이다 이 회의를 주재한 시진핑 주석은 "우리는 냉전적 사고와 집단 대결을 지양하고 독자 제재와 제재 남용반대 인류 운명공동체의 '대가족'으로 패권주의의 '소그룹'을 넘어설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중국 포위망 구축을 비판한 것이다. 시 주석은 경제 회복을 위해 힘을 결집하고 거시정책 조정을 강화하며, 산업망과 공급망을 안정되고 원활하게 보장해야 한다"며 중국에 대한 미국의 디커플링(decoupling·탈동조화) 시도를 견제했다. 시 주석은 '진정한 다자주의'를 강조하면서 '수준높은 파트너십을 구축해 글로벌 발전의 새 시대를 함께 열자'는 이번 회의 주제와 관련해 회원국간에 교류를 심화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타르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우리는 국가간 관계에서 세계적으로 인정되는 국제법 규칙과 유엔 헌장의 핵심에 기반한 진정한 다극 시스템 구축을 향해 통일되고 긍정적인 경로를 형성하는 데 있어 브릭스 국가들의 리더십이 과거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푸틴 대통령은 또 서방 국가들이 거시 경제 정책에서 자신들이 저지른 실수들로부터 관심을 돌리기 위해 금융 메커니즘을 활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은 "우리는 세계은행과 국제통화기금(IMF),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를 포함한 유엔 등 국제기구를 개혁하기 위한 노력에 동참해야 한다"며 "세계에서 신흥국들의 무게감 증가는 적절한 대표성을 필요로 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우크라이나 전쟁 개전 이후로도 전략적 공조를 심화하고 있는 중국과 러시아가 제재 반대와 같은 어젠다에 다른 브릭스 회원국의 동조를 이끌어낼 수 있을지가 관심을 모은다. 브릭스 회원국이면서 미국 주도의 쿼드(Quad·미국·일본·호주·인도의 안보 협의체) 회원국이기도 한 인도가 중국·러시아의 의중에 어느 정도 동조할지에 외교가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에너지 정보제공업체 케이플러에 따르면 최근 인도의 러시아산 원유 수입량은 지난 2월 말 우크라이나 침공 전보다 25배 이상 폭증한 것으로 파악됐다.


Rich Tiger/ columnist


yankeetimes BidenTime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