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중국, 미국 금리인상 손실회피 미국 국채 계속 팔아 치워 10년 사이 32% 줄어



2000년 이후 최대 채권국으로 등극했던 중국이 미국 국채를 계속해서 줄이면서 미국 고금리 인상의 회피책으로 미국과의 관계악화에 따라 고조된 지정학적 긴장 관계가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 힘을 받고있다 . 달러 지배력에 대한 경계감의 표출 방안으로 국채 보유량을 줄인다는 이야기다. 미국 재무부가 최근 공시한 국가별 미국 국채 보유량에 따르면 올 1월 기준 중국이 보유한 미국 국채는 총 8594억 달러로 전월 대비 약 77억 달러 감소했다.


월 단위로 보면 9392억 달러를 기록한 지난해 7월 이후 6개월 연속 하락세로 그 사이에 9.2% 감소다 미국 재무부 측은 중국의 미국 국채 보유량이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5월 이후 최저치라고 전했다. 연간으로도 계속 하향세를 기록해 10년 전인 2013년과 비교하면 32.3%나 줄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이 2000년부터 미국 국채 매입을 늘려왔으나 2013~2014년 정점을 찍은 이래 하향세를 보였고 2022년에는 상징적 기준인 1조 달러 아래로 내려왔다”고 전했다. 2018년께 무역 전쟁으로 시작한 미중 간 갈등이라는 지정학적 요소가 상당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이 미국국채 보유량을 줄이며 일본에 미국의 최대 채권국 지위를 넘긴 시점(2019년 초)과 공교롭게도 일치한다. 미국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달러 송금 제한 등 제재 조치를 취하고 있는데 중국에도 비슷한 제재를 취할 잠재적 위험이 있음을 고려하면 국채 보유량을 줄이는 것이 위험으로부터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얘기다. 표면적으로는 미국 기준금리가 오른 데 따른 손실 회피 차원으로 해석할 수 있다. 10년물 미국 국채금리는 2022년 초 1.5%대를 유지하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를 급격히 올리면서 4%대까지 올랐다. 채권의 경우 수익률이 오르면 가격은 떨어진다.


중국 내에서는 미 국채 보유량과 지정학적 문제 간 관련성을 부인하고 있다. 미국 국채 비중이 준 대신 공사채·회사채 비중이 늘었다”며 “중국 당국 주도로 미국 국채를 팔았다는 주장이 부풀려 졌다고 보고있다


워싱턴=리치 타이거 특파원


YankeeTimes NewyorkTV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