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중국,미.일.한 3국 결속 강력 반발 한 일 경제 신뢰 단절 불가피



중국이 미국 캠프 데이비드에서 열린 미일한 정상회의에서 경제·안보 협력을 강화하기로 한 것에 대해 "강한 불만과 단호한 반대를 표시한다"며 반발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1일 정례 브리핑에서 한미일 정상회의에 대한 중국의 입장을 묻는 말에 "미·일·한 정상은 캠프 데이비드 회의에서 대만 문제 등으로 중국을 무차별적으로 공격하고 중국의 내정을 난폭하게 간섭했다"고 비난했다


중국과 주변국 관계를 의도적으로 이간질하고 국제관계의 기본 준칙을 심각하게 위반한 것에 대해 중국은 강한 불만과 단호한 반대를 표명한다"며 "이미 관련 당사국에 이같은 제기했다"고 강조했다.


중국은 미·일·한 동반자 관계가 어떠한 나라도 겨냥하지 않는다고 말한 것에 주목한다"며 "미국이 언행을 일치해 동맹 강화를 추구하지 않고 중국의 이미지를 훼손하거나 중국의 이익을 해치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해를 끼치는 분열과 대립을 조성하는 것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신냉전을 일으키려는 모든 시도는 지역 국가와 인민의 강한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며 "우리는 관련

국가에 시대의 흐름에 역행하지 말고 진영대결을 시도하지 말며 다른 나라의 전략적 안보 이익과 지역 인민의 복지를 희생시켜 자신의 사익을 추구하지 말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특히 대만 문제에 대해서는 "대만 문제는 순전히 중국의 내정이고 대만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중국의 일"이라며 "누구도 국가의 주권과 영토의 보전을 수호하려는 중국 인민의 강한 결단, 확고한 의지, 강력한 능력을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 영유권 문제로 주변국과 갈등을 빚고 있는 남중국해 문제에 대해서는 "남중국해의 섬과 그 인근 해역에 대해 중국은 논쟁이 여지가 없이 주권을 갖고 있다"고 강조한 뒤 "미국은 남중국해와 주변 해역에서 동맹국을 규합해 군사훈련을 하며 정세의 긴장을 고조시키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가장 큰 위협이 됐다"고 비난했다.


중국 관영매체는 이번 회의로 인해 중국과 한국·일본의 경제 협력 구도에 균열이 생길 것이라는 주장을 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계열의 영문매체 글로벌타임스는 이날 논평에서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지정학적 분열로 인해 (한중일) 3국 사이에 발생한 불신이 임계점에 도달했다"며 "한일이 미국의 대중국 봉쇄용 견인차가 돼 더 강하게 결속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발신함에 따라 지역 내 경제·무역 협력에 심각한 영향을 줄 수밖에 없게 됐다"고 주장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캠프 데이비드 공동성명은 오래된 반중 레토릭을 반복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런 과감한 조치의 결과는 필연적으로 (한중일) 3국 경제·무역 협력에서의 상호 신뢰 약화로 이어질 것"이라며 "이는 중국과 한국, 일본에 중대한 전환점"이라고 했다.


이 매체는 "공동성명은 일본과 한국이 미국을 따라 중국을 중대한 위협이자 경쟁자, 잠재적 적국으로 간주한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지역의 분열이 임박했다"고 했다.


이어 "미국은 글로벌 산업 공급망 통제력과 세계 경제·과학·기술·시장점유율 지배력을 확실히 하려면 중국의 발전을 제한해야 한다고 본다"며 "이는 한국과 일본의 경제 구조와 배치에 상당한 혼란을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일본과 한국이 미국의 편에 내기를 건다면 세기를 넘나드는 이 줄다리기의 주된 피해자는 누가 될 것인가"라고 덧붙였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