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중국 왕이 외교부장, 한국 간보기 방문

미국에 기우는것인지 중국에 기우는 것인지
노골적으로 미국과 한국 이간질 책동


한국을 방문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15일 중국과 한국은 떼려야 뗄 수 없는 이웃이자 동반자로서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고 했다.


왕 부장은 이날 외교부 청사에서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한국이 중국보다 미국으로 기울었다는 평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한국이 미국에 기운 것인지, 중국에 기운 것인지 당신들 스스로에게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유에스라디오스타 국제방송 서울모바일 네트 구축 usradiostar.com


왕부장은 이날 정의용 외교 장관과 회담 때 미국이주 도해온 코로나 바이러스 기원 조사와 관련해 “기원 추적을 정치화·도구화하는 데 반대한다”고 했고, 정 장관도 “정치화에 동의하지않는다고”했다.중국측이 발표했다. 최근 북한이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 발사를 한 것과 관련해서는 “북한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들도 군사행동을 하고 있다”고 북한을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이날 왕 부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고 정 장관과 오찬하는 도중 북한이 재차 미사일을 발사했다. 왕 부장은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을 예방한 자리에서 “베이징올림픽이 남북 관계 개선의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적극적인 태도로 정치적 의지만 있으면 하루에도 역사적인 일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왕 부장은 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에 대해 “시 주석은 방한을 매우 중시하고 있다”며 “코로나 상황이 완전히 안정됐을 때 안심하고 고위급 교류를 할 수 있다고 본다”고 했다. .



안동수 한국특파원



Yankeetimes CHosunPost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