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중국 틱톡 사용자 보호만전 홍보는 쌩 거짓말 국가 안보 위협

인디애나 법무장관 경고 "민감한정보 모두 감추고 있다"



중국산 공유앱 틱톡은 사용자 보호에 만전을 기한다고 홍보하고 있지만, 이는 허위 주장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미국 여러 주에서는 틱톡이 사용자 개인정보를 중국에 넘겨주는 것을 넘어 국가안보를 위협하고 있다며 이용 규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미국 인디애나주 법무장관 토드 로키타는 “중국 당국이 틱톡을 통해 사용자의 민감한 정보에 접근할 수 있다는 사실을 틱톡이 감추고 있다”고 주장,“틱톡은 보유 중인 개인정보가 안전하다고 믿도록 사용자들을 기만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6월에는 중국의 틱톡 엔지니어들이 미국의 사용자의 비공개 정보를 수시로 조회하고 있다”고 미국 인터넷 매체 ‘버드피드’가 보도했다 로키타 법무장관은 또한 틱톡이 미성년자에게 마약과 부적절한 성적 콘텐츠를 송출하면서 사용자와 보호자를 속였다고 밝혔다.


틱톡은 앱 스토어에서 이용등급이 12세 이상으로 설정돼, 12세 이상 미성년자들도 아무런 제약 없이 다운로드 받아 설치할 수 있다. 그러나 미성년자에게 유해한 콘텐츠가 유통되고 있다는 게 인디애나주 법무부의 판단이다. 틱톡은 성명을 통해 부적절한 콘텐츠는 드물다며 12세 이상 미성년자(13~17세 )에게 안전하고 적절하다고 항변했다.


또한 개인정보보호와 보안을 최우선 과제로 하고 있으며, 연령별로 기능을 제한하고 보호자를 위한 도구와 권한도 마련했다고 전했다. 현재 틱톡은 인디애나주 법무부가 제기한 2건의 소송에 휘말려 있다. 각각 개인정보의 중국 유출로 인한 소비자보호법 위반, 미성년자 유해콘텐츠 노출 혐의다. 사우스다코타와 메릴랜드주가 주정부 기관에서는 틱톡을 사용하지 못하게 했으며 사우스캐롤라이나도 비슷한 조치에 착수했다.


YankeeTimes BIdenTime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