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중국 홍콩 ,일본 원자 오염수 바다 방류에 초강수 일본산 수산물 수입 금지


홍콩 정부가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의 해양 방류로 인한 안전상 우려로 인해 일본산 수산물의 금수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존 리 홍콩 행정장관(사진)은 11일 기자회견에서 일본이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면 “식품 안전 보장차원에서 일본 수산물 수입을 철저하게 봉쇄하겠다면서 만약 실제 방류가 이뤄진다면 우리가 취할 조치는 현재 규모를 크게 넘어서는 다량의 수산물 수입을 금지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리 장관은 환경부 장관에게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도록 지시했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방사능 식품 섭취의 부작용은 몇 년 뒤에야 표면화될 것”이라며 “어떤 전문가도 오염수 방류가 식품 안전에 해를 끼치지 않는다고 보장할 수 없다”고 말했다.


홍콩 정부는 그간 후쿠시마, 치바, 군마, 이바라키, 도치기 등 5개 현에서 생산된 수산물에 대해 방사선 검사 증명서를 제공받는 조건으로 수입해왔다 일본에서는 홍콩이 실제 수산물 금수에 나선다면 수출 등에 적잖은 여파를 가져올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으로 일본산 수산물의 최대 수입국은 중국이었으며 두 번째가 홍콩이었다. 홍콩 내 일본 경제단체 한 관계자는 “만일 금수가 확대되면 일본산 식품 수출이 줄어들 뿐 아니라, 현지 일식 레스토랑 등의 경영에도 악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홍콩의 초강수 대응은 중국 정부의 방침과 궤를 같이 한 것이다.


중국은 오염수 방류에 관한 이해당사자로서 일본 정부를 비판해 왔으며, 최근 후쿠시마현을 포함한 10개 현으로부터 수산물 수입을 금지하고 타 지역으로부터의 선적도 전수 검사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중국은 현재 인도네시아에서 열리고 있는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외교장관회의에서도 오염수 방류를 비판하고 있다.



베이징= 리룽 채이 특파원



양키타임스  미국 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