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지지률 폭락 일본 기시다 불신임안 제출 집권 자민당 위기

(도꾜= 와타나베 도부로 특파원)


20일 기시다 후미오 내각의 불신임 결의안이 중의원 하원에 제출됐다. 일본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은 전날 성립한 자민당 제출의  정치자금규정법 개정안 내용이나, 자민당의 '정치와 돈' 문제를 둘러싼 일련의 대응을 근거로 들어 신임할 가치가 없다고 판단했다. 

입헌민주당이 단독 제출한 불신임안은 이날 중의원 본회의에서 표결이 이뤄질 전망이다. 집권 자민당과 연립여당인 공명당은 불신임안에 반대표를 던져 부결시킬 방침이다. 아즈미 준 입헌민주당 국회대책위원장은 불신임안 제출 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난이라고도 말할 수 있는 여러가지 과제에 대해서 여당이 책임 있는 태도를 취해 오지 않은 것은 기시다 정권에 큰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이즈미 겐타 입헌민주당 대표는 전날 당수토론에서 개정 정치자금규정법은 낙제점이라고 비판했다. 이즈미 대표는 "비자금 체질의 자민당보다 성실한 정치를 할 수 있다"며 중의원을 해산해 국민에게 신의를 묻자고 요구했다. 

바바 노부유키 일본유신회 대표는 내각 총사퇴를 촉구했지만 기시다 총리는 이를 거부했다. 바바 대표는 자민당이 참의원(상원)에서 기시다 총리의 문책 결의안을 제출한 것을 근거로 "(내각)불신임안에 반대하는 것은 어렵다"고 발언했다. 일본공산당의 다무라 도모코 공산당 정책위원장도 "도저히 신임할 수 없다"며 불신임안에 찬성할 뜻을 나타냈다. 국민민주당의 다마키 유이치로 대표도 "신임할 만한 내각이라고는 말할 수 없다"며 부정적으로 언급했다.

yankeetimes TV usradiostar.com

Bình luận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