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집값폭등 교통복잡 범죄다발 캘리포니아 주 쪼글아 들어 50만명 줄어

골든스테이트 캘리포니아 주 인기1년에 50만명이 타주로 이주

캘리포니아 인구 감소세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집값은 비싸고 교통은 복잡하고 범죄는 잇따르고



연방 센서스국이 최근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인구는 2022년 7월 현재 3902만 9,342명으로 집계됐다. 2021년 7월 이후 11만 3,000명 이상 감소했다 2020년 7월 이후 50만 명 이상 인구가 타주로 떠났다 이웃인 네바다주 애리조나주 멀리로는 텍사스 플로리다로 이주했다 인구 감소의 가장 큰 이유는 주택 폭등으로 구입 능력이 없고 교통이 악화되고 범죄가 들끓어 주민들이 편안한 삶을 누리기가 쉽지않다 LA시는 범죄가 너무 많아 주민들이 불안하다 홈리스들의 행패는 지나치다 경찰에게 덥며 들고 행패를 부린다 인구통계학자들은 캘리포니아 인구 감소 요인 중 하나를 주택 비용이라고 입을 모은다 그러나 전국적으로 미국 인구는 2022년에 0.4%(125만6,003명) 증가한 3억3328만 7,557명이라고 인구조사국은 밝혔다. 작년 인구 증가율은 역사적으로 낮았던 2021년에 비해 상당히 증가했다. 2007년 이후 총 출생 수가 전년 대비 가장 크게 증가한 것과 함께 순 이민유입이 반등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인구가 많이 몰려들어 골치를 앓고있는 텍사스는 2021년 7월 이후 47만0,708명이 증가하여 총 인구는 3002만 9,572명에 달했다. 플로리다의 인구는 2021년에서 2022년 사이에 1.9% 증가하여 총 거주 인구는 2224만4,823명으로 집계됐다.


YankeeTimes NewyorkTV


USTVSTAR /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