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참혹한 전쟁 러시아 ~우크라전 양측 50만명 사망

러 30만·우크라 20만 사상 작년 11월보다 30만 늘어 '눈덩이



우크라이나 전쟁의 사상자가 50만명에 육박했다는 추산이 나왔다.뉴욕타임스는 18일 작년 2월 개전 이후 러시아군 사상자가 30만명, 우크라이나군 사상자가 20만명 정도에 이르렀다고 보도했다.


위성 이미지, 통신 감청, 소셜미디어(SNS), 현지언론, 양국 정부 발표 등을 토대로 사상자 규모를 추산했다.러시아군에서 사망자는 12만명, 부상자는 17만∼18만 명으로 집계됐다.우크라이나군에서는 사망자 7만 명, 부상자 10만∼12만 명이 나온 것으로 분석됐다.


현재 우크라이나군 병력은 약 50만 명인 반면 러시아군은 130만 명 이상으로 관측된다.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은 당시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양측 병력 약 20만 명이 사망하거나 부상했다고 밝힌 바 있다.하지만 올해 들어 우크라이나 동부 바흐무트에서 치열한 전투가 이어지고 우크라이나군의 대반격도 6월 시작됐다.


우크라이나가 통제권을 갖고 있던 바흐무트에서는 지난 겨울과 봄에 러시아군의 인해전술이 펼쳐져 매일 사상자가 수백명씩 나왔다.미국 관리들은 러시아가 사상자 수를 낮추고 우크라이나는 공식 발표를 하지 않는 만큼 사상자 수를 정확히 파악하기는 어렵다고 입을 모은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KISSUSATV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