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책임 안지는 선출직 시의원들 몰아내기 열풍

뉴섬 가주지사 리콜에 이은 LA 시의원 소환

홈리스 증가 방치 지역을 쓰레기장으로 방치



마이크 보닌 시의원

개빈 뉴섬 캘리포니어주 지사 소환투표가 다가온 가운데 미국에서 두번째로 큰 LA 시의회 선출직에 대한 리콜 움직임이 계속되고있다.


LA 4지구의 니디아 라만 시의원을 소환하기 위한 ‘리콜’ 서명운동이 승인된 가운데 LA 시 마이크 보닌 11지구 시의원에 대한 리콜 청원도 승인되어 한꺼번에 2명의 LA 시의원이 소환투표에 휘말리게 됐다.


LA시는 지난 13일 보닌 시의원에 대한 리콜 청원이 승인해 소환투표를 위한 주민 서명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마이크 보닌 시의원 리콜캠페인 2021 웹사이트에는 “마이크 보닌 시의원의 총괄아래 홈리스 문제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다”며 “이외에도 범죄율도 증가하고 있고, 동네와 학교들이 더이상 안전하지 않게돼 바닷가나 공원을 방문하는것도 이제 두렵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LA시의 리콜 원칙에 따르면 지역구 주민들은 시의원에 대한 리콜 청원을 신청하고 4주 후부터 서명 운동을 시작할 수 있고, 해당 사안을 주민투표에 부치기 위해서는 120일 이내에 지역구 유권자의 15%로부터 서명을 받아야 한다.


보닌 시의원의 리콜청원서 서명 마감은 오는 11월10일로 최소 유권자 2만7,387명의 서명을 받아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4지구 라만 시의원 리콜의 경우 오는 11월4일까지 최소 유권자 2만7,405명의 서명을 받아야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보닌 시의원은 “리콜 캠페인은 세금을 낭비하는 행동이며 홈리스 위기에 대한 실질적인 해결책을 제공하는 나의 노력을 거짓되게 폄하하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Yankeetimes NewyorkTV


usradiostar.com

5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