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첼리스트 거짖말에 놀아난 청담동 술자리 김의겸 한동훈의 싸움 흥미진진

김의겸 방송출연 내가 100% 이긴다 법무장관 한동훈 몸값 10억 받을 가치 없어



지난달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기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유튜브 ‘더탐사’ 등을 상대로 10억원상당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한동훈 몸값이 과연 10억이나 될까? 똥값이 될까 국민들은 흥미진진, 김 의원은 7일 공개된 쿠팡플레이 ‘SNL코리아 시즌3′의 ‘주기자가 간다’ 코너에 출연하여 내가 이긴다고 말했다 ‘ 주기자가 간다’는 ‘기자’로 분한 배우 주현영씨, 배우 김아영씨가 정치인들을 만나 답하기 곤란한 질문을 묻는 코너에서 당당하게 털어논 말이다. 김아영씨는 김 의원에게 “청담동 술자리 의혹이 어떤 사건인지 기자 출신 정치인으로서 간결하게 직접 소개해달라”고 했다. 김 의원은 “제보가 들어왔다. 술자리가 있었다는. 그래서 나름대로 알아보려고 했으나 최종적으로 한동훈 장관에게 물어본 거다. 몇 월, 며칠 몇 시에 청담동 술자리에 있었느냐. 그런데 거기에 대해 한 장관이 버럭 화를 내면서 ‘자기의 명예를 훼손한 거다’라며 10억원짜리 민사소송을 걸고 형사고소를 해서 제가 거기에 대비를 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주씨가 ‘10억원이 있냐’고 묻자 김 의원은 “하하하” 웃더니 “집을 팔면 10억원은 어떻게 좀 될 수 있지 않을까 싶은데 그다음부터는 막막하다”고 했다. 이어 주씨가 ‘10억원이 없으면 어떻게 그걸 다 마련해서 드려야 하냐’고 질문하자 김 의원은 “그런데 그럴 일 없다. 제가 이긴다. 100% 이긴다”고 했다. 주씨가 한 장관에게 영상 편지를 남겨달라고 하자, 김 의원은 “많이 힘드실 거 같다. 아니 뭐 힘드신 게 너무 당연하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잘 이겨내시기를 기대하고 그래도 뭔가 지금 사람들이 궁금해하고 또 하고 싶은 말씀이 있을 거 같다. 그때는 우리 주현영 기자에게 특종을 한 번 줘라”며 농담을 던졌다. 방송 말미 김 의원은 주씨와 김씨의 요청으로 ‘십억’으로 이행시를 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십. 십억, 한 장관님 너무 많습니다. 억. 억소리가 나네요, 제 입에서”라고 했다. 청담동 술자리 의혹은 지난해 10월24일 김의겸 의원이 국정감사장에서 제기하며 처음 세상에 공개됐다. 첼리스트 A씨는 전 남자친구인 제보자에게 전화로 지난해 7월19~20일 새벽 3시까지 윤석열 대통령, 한동훈 법무부 장관,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 30여명 등이 청담동 술집에서 심야 술자리를 가졌다는 주장을 했다. 제보자는 이 통화 내용을 유튜브 매체 ‘시민언론 더탐사’에 제보했고, 김의겸 의원이 통화 녹취록을 국감장에서 공개했다. 그러나 술자리 목격자라고 지목됐던 첼리스트 A씨가 경찰 조사에서 “술자리 내용은 지어낸 이야기”라고 진술하고, 그날 밤 A씨가 지난해 7월20일 새벽 3시까지 청담동이 아닌 역삼동 모처에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해당 의혹은 ‘가짜뉴스’로 판명 나고 있다 한나리 기자 YankeeTimes USchosun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