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취임 1년 안된 바이든 정권 인플레 충격 위기론

소비자 물가 평균 6.2% 31년만에 폭등

석유류 59.1% 껑충 기름넣기 무섭다




미국에서 급격한 인플레이션으로 물가가 급등하고 기름값이 폭등하는 사례는 미국 연사상 처음으로 미국민들의 조 바이든 정권에 대한 지지률이 폭락,정권위기론이 확산하고있다.


최근 들어서 밥상 물가 등 경제 문제가 국민들의 삶에 충격을 주면서 바이든 정권에 실망하고있다. 출범한 지 1년도 안 된 바이든 행정부가 휘청거리는 모습을 보이자 집권 민주당 내에서는 2024년 차기 대선 주자로 누가 나설지에 대한 하마평이 벌써부터 나오는 상황이다.


공급망 병목현상이 길어지면서 30여 년 만에 최대 상승 미국 소비자물가가 1년 전에 비해 6% 이상 올랐다. 석유값이 엄청 뛰면서 모든 물가를 올리는데 주범이되었다. 10일 노동부 통계국은 10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작년 10월보다 6.2% 급등했다고 밝혔다.


미국 소비자들은 주유소에서 기름을 넣을 때나 슈퍼마켓에서 식료품을 구매할 때 물가상승을 체감하고 있다” “세입자들은 다음번 주택 임대 계약시기 때 ‘임대료가 크게 오를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지난 10일 전문가 전망치 5.9%를 0.3%포인트 넘어선 것으로 1990년 12월 이후 가장 높은 물가 상승 폭이라고 진단했다. 한 달 전인 9월과 비교해도 0.9% 올라 월간 상승률도 지난 6월과 같은 수치를 나타내며 2008년 이후 가장 큰 폭을기록했다.


리처드 클래리다 연준 부의장을 비롯해 다수 위원들은 공급망 병목현상이 해소되면 사라질 일시적 현상이라는 쪽에 무게를 두고 있지만 한번 올라간 기름값은 내리기 커녕 자꾸 올라가기 마련이다. 뉴욕에 본사를 둔 소비자 금융서비스 회사 뱅크레이트의 수석재무문석가 그렉 맥브라이드는 인플레이션이 확대되고 식료품, 에너지, 주거비용이 큰 폭의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Yankeetimes BidenTimes


usra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