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치솟는 물가로 정치적 위기를 겪는 조 바이든 대통령

휘발유값 식료품값 잡지 못해 심각한 고민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로 수습 어려워



조 바이든 대통령과 행정부 참모들이 치솟는 휘발유값과 식료품값을 잡지 못해 큰 고민에 직면했다. 점점 더 커지는 인플레이션 문제 해결을 위해 대통령이 최고위 참모들 지혜를 동원했지만 푸틴의 우크라이나 침공 악재로 진정을 시키지 못하고 날로 악화상태가 지속되고 있다. 11월 중간선거를 앞둔 바이든 대통령은 경제적 정치적 의제, 국제 외교에서와 함께 민주당의 정치적 전망까지 위협을 받고있다. 바이든대통령은 지난 4월 아이오와주 바이오 연료공장을 방문해 에탄올 함유량이 15%로 높은 고에탄올 휘발유 판매를 한시적으로 허용한다고 발표했지만 고에탄올 휘발유를 판매하는 주유소가 극히 일부에 불과해 휘발유값을 끌어내리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현재 바이든 행정부 관리들은 물가를 잡기위한 방법은 거의없다고 좌절감을 나타내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내 대형 기업들이 가능한 이윤을 올리는것을 액국적인 측면에서 자제해 주기를 호소하지만 기업들은 전혀 협조를 하지 않고 있다. 지난달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작년 동월보다 8.6% 급등했다. 4월(8.3%)보다 오름폭이 커진 것은 물론 지난 3월(8.5%)을 넘어 1981년 12월 이후 최대폭 상승이었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전쟁의 장기화로 경제위기 수습이 매우어렵다


Yankeetimes BidenTime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