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치솟는 물가 휘발유 음식값 자꾸 뛰어 서민 고통

캘리포니어주 유가는 갤런당 평균 6.35달러 8달러까지

음식값 엄청 올라 그릇 싸이스까지 줄이는 식당도 있다

미국인들 주식 유류 너무 비싸 바베큐 파티 못해



미국은 치솟는 물가로 서민들의 비명소리가 심각하다 음식값은 치솟고 너무 얄팍하게 올리다 못해 그릇 용기를 줄이는 식당도 많다 값을 올리지 못하고 양과 질을 교묘하게 낮추워 손님들의 눈치를 보는판이다 캘리포니아주는 50개 주에서 휘발유 가격이 연일 치솟으면서 연중 최고치에 육박했다. 기름을 넣고 어디 다니기라도 쉽지않다 1일 미 자동차협회(AAA)에 따르면 이날 캘리포니아주의 평균 휘발유 가격은 갤런당 6달러 .45~~75센터를 나타냈다. 일주일 전보다는 0.676달러, 한 달 전보다는 1.106달러 오른수준이다. 1년 전보다는 2달러 가까이 상승하며, 연중 최고치인 지난 6월 14일 6.438달러에 다가섰다. 50개주 전체 평균 갤런당 3.800달러보다는 무려 2.558달러높다. 텍사스주(3.104달러)의 두 배가 넘고, 뉴욕주(3.610달러)의 1.5배에 달한다.



미국 50개 주에서 평균 유가가 6달러를 넘는 주는 캘리포니아주가 유일하다. 대부분의 휘발유 가격이 3달러대를 기록 중이지만 네바다 5.477달러와 오리건 5.410달러 워싱턴 5.280달러등이다 캘리포니아주 내 일부 지역에서는 8달러에 육박하는 주유소도 생겨났다. 이처럼 캘리포니아주의 유가가 치솟는 것은 미국 남동부 지역을 강타하고 있는 허리케인 이언과 주내 정유공장의 유지 보수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캘리포니아주는 하루에 약 100만 배럴의 석유를 생산하지만 수요를 충족시키기에 충분하지 않아 다른 주에서 석유를 들여온다. 캘리포니아주 내 정유공장 중 3곳은 정기 유지 보수 상태이고, 1곳은 문제가 생겨 제대로 가동되고 있지 못한 것도 유가 급등의 이유로 꼽힌다. 제베린 보렌슈타인 UC버클리 경영대 교수는 "캘리포니아주 내 정유공장은 10여 곳으로 단 한 곳만 가동을 안 해도 매우 큰 가격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양키타임스 IBN 국제방송




Σχόλια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