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친북친중 문재인 정권 일본과 영원한 앙숙

정권 바뀌어야 기대해 볼 만

미일한 3각 공조에 방해 고수

NHK 보도"장기적으로 불투명"


임기 1년이 채 못남은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취임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져 구심력 저하가 지적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의 진보 언론을 뺀 보수 언론과 반문 기자들이 문재인 때리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친북친중 성향의 문재인 정권은 의도적으로 반일 정책을 고수 일한 강등을 정치적으로 악용한다는 국제사회 따가운 비난을 사고 있다.


반일 모드 현상은 앞으로 계속될것이며 문파언론과 기자들도 정권에 동조하며 반일을 부추키는 여론을 이어갈 것이다.


이런 와중에 일본 NHK 방송은 얼어붙은 일본과의 관계를 임기 내에 개선하는 것은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고 9일 보도했다.


일본 위안부 문제와 강제징용을 둘러싸고 일본이 받아들일 수 있는 해결책을 내놓을 가능성이 불투명해 문 대통령 임기 내에 한·일 관계를 타개하는 것은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의 임기는 2022년 5월 9일이다. 북한과의 관계 개선을 최우선 과제로 내걸고 2018년에는 세 차례 남북 정상회담을 열기도 했던 문대통령은 2019년 미북 2차 정상회담 결렬 후 남북 관계도 얼어 붙었다.


부동산 가격 급등으로 지지율이 크게 하락, 지난달 서울과 부산 시장 보궐선거에서 집권 여당이 참패당했다.

집권 더불어민주당 내에서는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문 대통령과 가까운 주류파와 비주류파가 서로 경쟁하고 있어 대통령의 구심력이 낙하상태다.


Yankeetimes Usradiostar

4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