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칼잡이 윤석렬 대권 쟁취 할 인물 못된다

2030 당원들 윤석렬에 식상


하태경,원희룡 후보 사퇴하라




문재인 정권을 몰아내려고 반문 언론이 윤석렬을 앞장세워 대권을 쟁취시키려고 푸닥거릴 하고있지만 한국의 유권자들은 윤은 대통령

감도 아니고 될리도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있다


인기가 좋다 지지률이 1~2위다 하는 말은 언론과 여론조사소에서 컴퓨터를 이용하여 조작한 것이라고 믿고있다


유권자가 뽑아야 할 인물을 언론이 나서서 윤석렬이 마치 하늘에서 내려보낸 천사인양 띄운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하태경 의원은 18일 원희룡 전 제주지사를 향해 "원 후보는 대통령될 자격이 없는 사람"이라며 대선 경선

후보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 되겠다는 사람이 사적 통화내용을 그것도 확대 과장해서 공개하고 뒤통수를 칠

수 있단 말이냐"며 "어느 나라 대통령이 사적 통화내용을 가지고 뒤통수를 치냐"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그런 대통령은 국민들뿐만 아니라 전 세계 모든 정상들의 비웃음을 사고 국가의 신뢰를 땅바닥으로 추락시킬 수밖에

없다"며 즉각 대통령 경선 후보 사퇴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원 전 지사는 이날 국민의힘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준석 대표를 향해 자신과 통화한 녹음 파일 전체를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이 대표가 경선 과정의 갈등이 정리된다는 취지였다고 반박하면서 모든것을 까라고 요구한 원씨에게 참 딱하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원 전 지사가) 급기야 '저거 정리된다'는 표현을 당 대표가 '윤석열 정리된다'고 했다는 허위사실로 사적

통화내용 폭로해 당을 뿌리째 뒤흔들었다"며 "(토론회) 갈등이 정리되니 새로운 소재를 들고나와 분탕질하는 것으로밖에 이해가

안된다며 당내 분란 부추기는 저의가 무엇이냐"며 "당 대표를 몰아내고 전당대회라도 나올 생각이냐"고 했다.


하 의원은 "당을 박살 내더라도 자신 이름값만 높이면 된다는 것이냐"면서 "갈등을 진화하고 힘을 모아도 모자랄 지경에 대체

이게 무슨 해괴망측한 상황이냐"고 했다.


윤석렬은 문재인 칼잡이로 박근혜 정권을 잡은 정치검사다,


문재인의 배신자요 문정권의 역신이다


윤석렬은 허황된 꿈에 취해 대통령 선거장사판에 뛰어든 염치없는 정치장사치다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안동수 특파원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