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캐나다 트럭 시위로 북미 자동차 공장들 스톱

포드·GM·도요타 등 생산 차질

미국 카나다 정부 심각한 우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백신 의무화에 반대하는 캐나다 트럭 시위대가 미국과의 주요 교역 통로를 막아서면서 북미 자동차 공장들이 가동을 멈추거나 생산을 줄이고 있다. 10일 미국 언론들에 따르면 캐나다 온타리오주 윈저와 미국 디트로이트를 잇는 앰버서더 다리 인근에서 자칭 '자유의 트럭 수송대'라는 이름의 시위대가 나흘째 도로를 점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 이들의 시위로 미국과 캐나다 교역의 거의 30%를 담당하는 앰버서더 다리의 양방향 통행이 거의 마비된 상태라고 언론들은 전했다. 특히 미 중서부와 캐나다의 자동차 생산시설이 타격을 받고있다 하루 3억달러의 교역품 중 3분의 1이 자동차 관련 물품이기 때문이다. 화물차들은 2시간 거리인 블루워터 다리를 이용해 양국을 오가고 있으나, 교통이 몰리면서 다리를 건너는 데에만 5시간이 소요된다고 지역 당국은 밝혔다. 자동차 산업으로 유명한 해당 지역의 공장들이 필요한 부품을 제때 공급받지 못해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


포드 자동차는 잠정적으로 온타리오주 오크빌 조립공장의 문을 닫고, 윈저의 엔진 공장도 일시 폐쇄했다고 밝혔다. 제너럴모터스(GM)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조립하는 미시간주 랜싱 공장에서 전날 저녁과 이날 오전 교대근무를 취소했다고 밝혔다. 도요타는 캐나다 공장 3곳에서 이번 주말까지 아무것도 생산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고, 스텔란티스는 해당 지역 공장에서 생산 차질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시위에 따른 경제적 피해가 가시화하자 양국 정부는 우려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자동차 산업 공급망 타격을 우려하면서 상황을 예의주시하겠다고 밝혔고, 당사국인 캐나다 정부는 강도높은 어조로 시위대를 규탄하고 나섰다. 빌 블레어 캐나다 비상대비부 장관은 "그들(시위대)이 모든 캐나다인의 목을 밟고 있다"고 비난했고, 오마 알가브라 캐나다 교통부 장관은 "불법 봉쇄를 끝내라"고 요구했다. 캐나다 경찰도 시위대를 형사 입건하고 트럭을 압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Yankeetimes BidenTimes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