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캘리포니아주 개스비 미국서 최고로 비싸 "금값 "

개빈 뉴섬,주정부 차원 개스비 보조금 지급 검토

세금환급 방식 통해 수십억달러 규모 편성키로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응 조 바이든 정부가 러시아에 대한 각종 경제 제재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연일 개스값이 최고치를 경신하자 각 주정부가 주민들의 고통을 덜어주기위한 각종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미국에서 최대로 인구가 많고 개스세 인상으로 미국에서 개스값이 가장 비싸다. 캘리포니어주는 지난 2017년 4월 주의회에서 개스세 인상법(SB1)을 통과 시키고 오는 7월개스세를 추가로 인상할 예정이다. 개스값이 폭등하자 뉴섬 주지사는 주정연설에서 올해 개스세 인상을 일시적으로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개빈 뉴섬 주지사는 11일 세금 환급금으로 개스값 지원을 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그는 지난 8일 주정연설에서 “높은 개스값으로 고통받고 있는 주민들을 돕기 위해 개스값 지원금을 예산안에 편성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캘리포니아주의 개스값은 11일 기준 갤런당 5달러.69센트로 전국에서 가장 비싼 것으로 집계됐다.


주지사 대변인 측은 “개스값 지원금을 되도록 빠른 시일 내에 주민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주지사 준비 중이라면서 체류 신분과 관계 없이 자동차를 소유한 주민들을 대상으로 세금 환급을 통한 지원금이 전달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토니 앳킨스 가주 상원 임시의장과 앤소니 랜든 가주 하원의장은 공동 성명을 통해 뉴섬 주지사의 개스값 지원금 방안을 공식 지지했다.


양키타임스 바이든타임스


IBN 국제방송 usradiostar.com

Comentarios


bottom of page